2021-09-19 00:49
직장인 ‘공감 백배’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6월 23일 첫 방송
직장인 ‘공감 백배’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6월 23일 첫 방송
  • 이수민 기자
  • 승인 2021.06.0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치지 않고서야’ 티저 포스터 / MBC ‘미치지 않고서야’
‘미치지 않고서야’ 티저 포스터 / MBC ‘미치지 않고서야’

시사위크=이수민 기자  ‘미치지 않고서야’의 티저 포스터가 공개돼 관심이 모아진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연출 최정인, 극본 정도윤)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다뤄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정재영과 문소리를 비롯해 이상엽‧김가은‧안내상‧박원상‧박성근‧김남희‧차정화‧조복래‧김중기 등 연기파 배우들이 현실적인 연기로 캐릭터를 소화, 공감을 배가시킬 것으로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2일 ‘미치지 않고서야’ 측이 공개한 티저 포스터는 작품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류 가방을 들고 어디론가 걸음을 옮기는 한 남자의 퇴근길 그림자가 담겨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일단, 오늘도 버텼다’라는 문구가 쳇바퀴처럼 돌고 도는 일상에 그만두고 싶어질 때도 있지만, 더 나아질 내일을 기대하며 하루하루를 버티며 살아가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고스란히 느껴지게 만들어 눈길을 끈다.

축 처진 어깨로 힘겨운 발걸음을 옮기는 남자는 다름 아닌 인사팀으로 발령받게 된 위기의 엔지니어 최반석 역을 맡은 정재영의 모습이라고. 하루아침에 예기치 못한 상황과 맞닥뜨리게 되는 그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진은 “오늘도 최선을 다해 버티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담을 유쾌하게 그릴 예정”이라며 “미치지 않고서야 버틸 수 없는 오피스 월드, 어른들의 이유 있는 반란이 신박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캐릭터의 맛을 살리는 연기 고수들의 연기 열전도 기대해달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오는 6월 23일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