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6:13
이준석, '윤석열 공세' 자제 요청한 까닭
이준석, '윤석열 공세' 자제 요청한 까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6.2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홍준표 의원을 겨냥해 외부 대선 주자들을 향한 비판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밖의 야권 대선 후보군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 줄 것을 공식적으로 촉구했다. 최근 홍준표 의원이 연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비판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안에 계시는 잠재 후보군은 당 밖에 있는 범야권 후보군이 함께할 수 있도록 우려 섞인 비판의 메시지는 잠시 자제하실 것을 권하겠다”며 “국민에게 내놓기 전에 비빔밥에 아직 빠진 재료들이 좀 있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발언이 사실상 홍 의원을 겨냥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홍 의원은 그간 윤 전 총장에 대해 맹공을 퍼부어 왔다. 윤 총장을 향해 ‘신기루’에 빗댔던 그는 ‘X파일’ 논란이 거세지자 이를 고리로 삼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이 이 문건에 대해 ‘불법사찰’이라는 반응을 보이자, 검찰총장 자리가 ‘사찰의 중심’이라는 취지로 비판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 대표가 ‘아마추어스러운 공격’이라며 홍 의원을 겨냥했지만, 그의 ‘공격 본능’은 그치지 않았다. 홍 의원은 복당한 뒤 곧바로 윤 전 총장을 또 때리고 나섰다. 그는 한 라디오에서 “국민들은 신상품을 주로 찾지만 직접 확인해 보고 흠집이 있으면 반품을 하지 않겠냐”며 윤 전 총장을 ‘신상품’에 빗댔다. 

당내에서는 ‘내부 총질’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타격을 입으면 자신한테 이익이 온다는 생각은 착각”이라며 “개인이 이익을 얻으려고 하면 팀은 죽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의원은 전날(27일) 페이스북에 “잘못된 것을 보고는 피아를 막론하고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문제는 이러한 상황이 외부 인사들의 영입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이 대표가 이날 ‘비빔밥론’을 다시 꺼내든 것도 외부 인사들의 영입이 완수돼야 한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대선 국면에서 당의 ‘악재’가 될 수 있는 요소들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범여권의 네거티브에 휘말려서는 안된다는 데 집중했다. 이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소위 생태탕으로 상징되는 막무가내식 네거티브는 어차피 정권 심판에 대한 국민의 열망 앞에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며 “저들이 낮게 가면 우리는 높게 갈 것이고 저들이 높게 가면 더 높게 가는 방식으로 승부해서 대선에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