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6:20
[전력 수급 공방] 국민의힘 “탈원전 탓” vs 민주당 “가짜 뉴스”
[전력 수급 공방] 국민의힘 “탈원전 탓” vs 민주당 “가짜 뉴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7.2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지난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 전력관리처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전력수급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야당이 전력 수급 불안정 원인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하면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력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지난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한국전력공사 경기지역본부 전력관리처 계통운영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전력수급 현황을 살펴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야당이 전력 수급 불안정 원인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하면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올 여름 폭염이 본격화된 가운데 여야가 불안정한 전력 수급 원인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아무런 성과도 내지 못한 채 불안정한 전력 수급 결과만 초래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정부가 여름철 전력 수급 안정 차원에서 전국 공공기관에 전력 피크가 예상되는 시간 냉방기를 정지하도록 하는 내용 등이 담긴 여름철 냉방 운영 지침을 내려보낸 것과 정비 등을 이유로 정지됐던 원자력발전소 3기가 이달 중 순차적으로 재가동되는 점 등을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김도읍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폭염에 산업용전력수요까지 겹치면서 전력 수급에 비상이 커졌다”며 “전기료 인상마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정부는 어제 전력 부족을 이유로 전국 공공기관에 낮 시간 동안 에어컨 사용을 최소화해달라고 공문까지 보냈다”며 “전력 비상사태의 근본적 원인은 탈원전 정책 때문이다. 문재인 정책 실패는 결국 국민의 호주머니를 위협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이철규 의원은 “탈원전 정책이 블랙아웃 공포에 빠져들도록 했다”면서 “원전 3기 가동은 전원은 원전이라는 것을 인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승호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정부의 원전 3기 재가동 방침에 대해 “빠른 정비를 통해 가동 중지된 원전을 미리 가동하여 충분한 전력을 확보할 수 있었음에도, 별다른 이유 없이 원전을 멈춰두었음을 정부 스스로 시인한 것”이라며 “탈원전 정책은 아무런 성과도 내지 못한 채 국민분열과 불안정한 전력 수급이라는 결과만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전력수급 불안정이 탈원전 정책과 관련이 없음에도 국민의힘이 ‘가짜 뉴스’로 국민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고 조목조목 반박을 가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2038년까지 원전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기 위한 정책이 현재 전력에 영향을 미친단 게 어불성설”이라며 “연관이 없는데도 탈원전 정책을 전력수급 불안으로 모는 여론몰이가 안타깝다”고 밝혔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해묵은 탈원전 논쟁을 꺼내고 있다. 팩트 없이 분열과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며 “전력 예비율이 줄어든 주요 원인은 원자력발전소 내 화재와 이물질 발견 등으로 원전 점검을 위해 가동을 중단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또한 열돔 현상 발생과 역대 세 번째로 짧은 장마 기간이 겹치면서 19일 기준 17.58%로 여유 있던 공급 예비율이 한 자릿수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라며 “이와 같은 팩트는 무시한 채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교묘하게 끌고 들어와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으니 견강부회가 따로 없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