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1:09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 참여 당협위원장 징계 검토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 참여 당협위원장 징계 검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7.2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 주자들이 모이고 있는 것을 표현한 건전지 모양의 픽토그램(Pictogram)에 색칠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앞으로 더 많은 대선 주자들과 함께 '완전 충전'된 상태로 대선 경선을 치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선 주자들이 모이고 있는 것을 표현한 건전지 모양의 픽토그램(Pictogram)에 색칠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앞으로 더 많은 대선 주자들과 함께 '완전 충전'된 상태로 대선 경선을 치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국민의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에 공식적으로 참여한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징계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한기호 사무총장은 2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은 아직 입당하지 않은 상황으로, 캠프 편성에 참여했다는 건 후보에게 조언하는 것과 전혀 다르다”며 “윤 전 총장이 야권이지만, 캠프에 들어가는 건 온당치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한 사무총장은 “따라서 당협위원장 사퇴 사유가 되는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당직자들 의견을 수렴하고, 실질적으로 당헌·당규에 위배되는지 의견을 수렴해 검토하겠다”고 했다. 

한 사무총장 외에도 국민의힘 일각에서 소속 인사들의 윤 전 총장 캠프 참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현역 당협위원장 네 분이 참여해서 많은 우려가 있다”며 “국민이 납득할만한 방향, 당원이 납득할만한 방향으로 조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태 청년 최고위원도 “당이 콩가루 같다는 비아냥을 누가 만들고 있나”라며 “공당에는 원칙이 있고 그 원칙 속에서 승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박민식 전 의원(부산 북강서갑), 이학재 전 의원(인천 서구갑)과 함경우 경기 광주갑 당협위원장(윤석열 캠프 정무보좌역), 김병민 서울 광진갑 당협위원장(윤석열 캠프 대변인) 등에 대한 징계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정당한 이유 없이 당명에 불복하고 당원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거나 당의 위신을 훼손’했을 때 징계하도록 한 당헌·당규를 징계 근거로 보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은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소속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이 당내 대선주자의 선거 캠프에서만 직책과 역할을 맡을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캠프가 전날 발표한 캠프 인선에 따르면, 박 전 의원은 기획실장, 이 전 의원은 정무특보에 임명됐다. 함 위원장은 정무보좌역이며 김 위원장은 대변인에 선임됐다. 이외에도 국민의힘 소속 전·현직 인사들이 대거 영입돼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