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08:42
[날씨] 오늘(화) 한낮 무더위 기승… 서해안‧남해안 높은 물결
[날씨] 오늘(화) 한낮 무더위 기승… 서해안‧남해안 높은 물결
  • 시사위크
  • 승인 2021.07.27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7일·화) 밤사이 열대야에 이어 한낮에는 35℃ 안팎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 케이웨더
오늘(27일·화) 밤사이 열대야에 이어 한낮에는 35℃ 안팎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 케이웨더

시사위크  오늘(27일·화) 밤사이 열대야에 이어 한낮에는 35℃ 안팎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오늘(27일·화)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겠고, 제주도는 그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는 구름이 많이 지나겠다. 한편,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 아침까지 흐린 후 점차 개겠고, 강원 영동은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7℃, 낮 최고기온은 29℃~36℃가 되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오늘(27일·화)도 낮 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올라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가장 무더운 오후 2시~5시 야외활동을 되도록 피하고, 충분한 수분 섭취에 신경 써야겠다.

(초) 미세먼지는 WHO 기준 전국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상에서 0.5~4.0m, 남해상에서 0.5~3.0m로 거세게 일겠고, 동해상은 0.5~2.0m로 잔잔하겠다.

현재, 전남 서해안에는 폭풍해일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내일(28일·수)까지 제주도와 서해안, 남해안에는 너울이 유입되고, 천문조까지 더해지면서 매우 높은 물결이 백사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거나 해안도로나 갯바위,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또한, 저지대에는 침수 가능성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당분간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내일(28일·수)부터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