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8:45
이재명 대변인 박진영, ‘음주운전’ 옹호 논란으로 자진 사퇴
이재명 대변인 박진영, ‘음주운전’ 옹호 논란으로 자진 사퇴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8.0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경선 캠프의 박진영 대변인이 음주운전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자 여야 모두에서 “궤변”, “망언”이라는 비판이 터져나왔다./뉴시스[박진영 대변인의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경선 캠프의 박진영 대변인이 음주운전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 사실이 알려지자 여야 모두에서 “궤변”, “망언”이라는 비판이 터져나왔다./뉴시스[박진영 대변인의 페이스북]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선 캠프 박진영 대변인이 최근 페이스북에 음주운전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자 대변인직에서 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지난달 15일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가 ‘음주운전 범죄 경력자의 공직기회 박탈’을 주장한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뒤 “음주운전은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지만, 사회활동을 막겠다는 것은 불공정한 이중처벌”이라며 “시장 열패자나 사회적 낙오자를 구제하는 것이 진보의 기본정신이다. 한 번의 실수를 천형처럼 낙인찍겠다는 건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젊은 시절부터 출세해서 승용차 뒷자리에 앉아서 다니던 사람은 모르는 서민의 고뇌가 있다”며 “힘든 하루를 마치고 소주 한 잔 하고픈 유혹과 몇 만원의 대리비도 아끼고 싶은 마음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가난이 죄라고 느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변인은 “민식이법 등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것은 아주 잘한 일이지만 정치적 경쟁자를 공격하는 데 활용하면 그 법의 진정성이 훼손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변인의 이 같은 주장은 지난 2004년 음주운전으로 벌금 150만원을 낸 전력이 있는 이재명 지사를 두둔하기 위한 의도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낙연 전 대표 경선 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지난 2일 논평을 내고 “하루하루 버겁게 살아가는 어려운 서민의 애환을 말하는 것 같지만 실은 이재명 후보의 음주운전을 두둔하기 위해 억지 궤변을 늘어놓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가난한 서민 코스프레는 실패로 돌아갔다”며 “되레 음주운전 당시 이재명 후보가 경력 십수년의 변호사였다는 점만 도드라져 보인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아무리 자기 후보의 편을 들고자 하는 욕심이 있더라도 음주운전을 가난과 결부시켜 정당화하려는 것을 도대체 어느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겠나”라며 “이 지사는 캠프 대변인의 음주운전에 대한 견해에 동의하는지 자신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히고 대변인의 막말과 잘못된 인식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2022년 대선 최악의 망언이 이재명 캠프에서 터져나왔다”며 “음주운전 전과자 이재명 지사가 대선에 출마한 것 자체가 코미디인데, 대변인까지 나서서 삼복더위에 국민들 염장을 지르는 것은 대체 무슨 저의냐”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기자들과의 단체 채팅방을 통해 “대변인직을 자진 사퇴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