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9:40
오름세 들어선 철근값… 정부, 건설사 사재기 막는다
오름세 들어선 철근값… 정부, 건설사 사재기 막는다
  • 송대성 기자
  • 승인 2021.08.06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철근값이 치솟자 정부가 사재기 단속을 예고했다. /철강협회
최근 철근값이 치솟자 정부가 사재기 단속을 예고했다. /철강협회

시사위크=송대성 기자  정부가 최근 철근값이 오름세로 돌아서자 철근 유통 현장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건설사들에는 사재기 자제를 당부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기획재정부 등 7개 부처는 5일 제2차 철강 및 원자재 수급 대응을 위한 대책 회의를 열고 철강 공급물량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구체적으로 논의된 내용은 △철강 공급물량 확대방안 △철강 유통 현장 점검 계획 △건설업 및 중소기업 원자재 구매 지원 방안 △비축물자 지원현황 및 대응방안 △철강 수출입 동향 모니터링 강화방안 등이다. 

지난 6월 말 정부의 수급 대책 발표 이후 톤(t)당 100만원대로 내려갔던 철근 가격은 최근 다시 120만원대로 올라섰다. 짧은 장마로 건설 현장 철근 수요가 폭증한 것도 있지만 일부에서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며 가격 상승을 부추겼다. 

하지만 산업부와 국토교통부는 올해 하반기 철근 공급이 수요 대비 약 10만t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하며,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수급을 예상했다.

올해 하반기 철근 수요는 선행지표인 착공면적 등을 토대로 지난해 대비 약 9%가량 증가한 약 550만톤(t) 수준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철근 공급은 국내 철강사들의 하반기 생산계획과 해외 수출입 동향 등을 분석해, 전년 대비 약 2% 가량 증가한 약 560여만t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급작스런 철근 수요의 증가, 특정기간 수요의 쏠림, 일시적인 철근공장 가동중단 등 변수도 대비한 관계부처 합동 대응방안도 마련했다.

국토부는 건설대기업의 수요 분산을 유도한다. 하도급사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원도급사가 자재비 인상분을 분담하면 건설업 상호협력 평가 때 가점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산업부는 국내 철강사들이 생산설비를 풀 가동할 것을 독려하고, 관세청은 철근 수입과 출납 상황을 일일 단위로 모니터링 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