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11:05
이준석-윤석열 측, 이번엔 ‘탄핵’ 언급 신경전
이준석-윤석열 측, 이번엔 ‘탄핵’ 언급 신경전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8.1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당 대표와 경선준비위원회의 ′월권′ 논란과 관련한 답을 하면서 ′탄핵′을 언급하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격분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탄핵’ 발언이 국민의힘 ‘갈등설’에 기름을 부었다. 당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공격의 목적이 뭐였는지 명확해진다”며 발끈했다.

이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 “탄핵 이야기까지 드디어 꺼내는 것을 보니 계속된 보이콧 종용과 패싱 논란, 공격의 목적이 뭐였는지 명확해진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격분한 것은 윤 전 총장 측이 한 라디오 방송에서 한 발언 때문이다. 윤석열 캠프 정무실장을 맡은 신지호 전 의원은 전날(11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아무리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고 할지라도 헌법과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것은 탄핵도 되고 그런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떤 근거를 가지고 하는 거다. 경선준비위원회 활동, 이런 것도 당연히 마찬가지”라며 “개인적으로 분석할 때는 제도적 근거도 없고 관행상으로 그런 전례도 없다”고 못 박았다.

신 전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경선준비위원회가 정책 토론회 등의 행사를 진행하는 게 권한 밖이라는 점을 지적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그러나 그가 ‘탄핵’이라는 단어를 직접 언급한 게 화근이 됐다. 사실상 이 대표를 직격하는 듯한 발언으로 해석 되면서다.

윤 전 총장 측은 이같은 의도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신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민주공화국의 기본 원리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를 겨냥하거나 염두에 둔 발언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 오해하지 않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을 맡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연한 얘기를 한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가 헌법과 법률에 위반해서 당을 운영하고 있다고 얘기한 건 아니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걸 자꾸만 확대해석을 하니까 문제들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감정이 상한 이 대표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분위기다. 그는 페이스북에 “지금까지는 보이콧 종용 사태 때도 캠프 내 직이 없는 중진의원들의 일탈 행동이라고 회피했는데, 캠프 내 주요한 직에 있는 사람들의 부적절한 언급에 대해서 어떤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가 있을지 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선 과정에서 이런 일이 터지면 어찌어찌 봉합해도, 본선에서 터지면 나락”이라며 “여러모로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 캠프에는 많은 분들이 참여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잡음이 있기 마련이다. 그러나 금도가 있어야 한다”며 “대표께서는 속히 윤리위원회를 구성해 주시기 바란다. 엄정한 처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