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5:40
김승원, ‘욕설 논란’ 확산… 국민의힘 "윤리위 징계 절차 밟겠다”
김승원, ‘욕설 논란’ 확산… 국민의힘 "윤리위 징계 절차 밟겠다”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09.0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페이스북 글이 ‘욕설 논란’에 휩싸였다./뉴시스(사진=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페이스북 글이 ‘욕설 논란’에 휩싸였다./뉴시스(사진=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김승원 민주당 의원의 박병석 국회의장에 대한 욕설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인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새벽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본회의 상정이 무산되자 페이스북에 박병석 국회의장을 언급하며 ‘GSGG’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욕설 논란에 휩싸였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오늘 실패했다. 국민의 열망을 담지 못했다. 죄송하다. 눈물이 흐르고 입안이 헐었다. 도대체 뭘 더 양보해야 가짜뉴스 피해구제법을 제대로 통과시킬 수 있는지”라며 “모든 직을 걸고 꼭 제대로 더 세게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적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김 의원이 언론중재법을 본회의에 상정시키지 않은 박병석 의장에게 불만을 토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또 김 의원의 적은 ‘GSGG’라는 표현이 우리말에서 동물을 빗댄 욕설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이 같은 글이 논란이 되자 김 의원은 이후 “박병석 의장님~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라고 수정하고 GSGG라는 표현을 삭제했다. 대신 “그렇지만 governor는 국민의 일반의지에 충실히 봉사할 의무가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문장을 덧붙였다.

김 의원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해당 글을 수정한 이유에 대해 “정부는 국민의 일반의지에 봉사해야 한다는 취지로 쓴 표현이다. 영어로 Government serve general G”라며 “GSGG가 비속어라는 지적이 나와서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후 김 의원은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박병석 국회의장을 직접 찾아가 사죄의 뜻을 전했다. 김 의원은 의장실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제가 먼저 찾아뵙고 사죄의 말씀을 드렸다”면서 “실망하셨다는 질책도 하시고 더 잘하라는 격려도 해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나라의 어르신인데 죄송하다고 말씀드렸다”면서 “박 의장님께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씀해 주셨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야당에서는 김 의원에 대한 국회 윤리위 징계 절차를 밟아야 한다며 강한 비판을 가했다.

국민의힘 소속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저는 나중에 얘기 듣고 깜짝 놀랐다.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난 것”이라며 “이런 문제를 그냥 방치하고 좋은 게 좋은 거다라고 넘어가면 국회가 우습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에는 국회 윤리위를 열어서 이 문제를 다뤄야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박병석 의장께서 당사자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다루지 못하면 저라도 나서서 이 문제에 대해서 징계 절차를 밟아야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 부의장은 김승원 의원의 해명에 대해서도 “‘정치권은 국민의 일반의지에 서브를 해야 된다’ 이런 구차한 변명, 이런 변명은 이해도 되지 않는다”며 “국회를 이렇게 희화화시켜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10월 강성 친문과 갈등을 겪다 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논란이 많은 법안이 원하는 대로 통과되지 않았다고 국회의장을 이름만으로 부르고 ‘개xx’의 약어를 써서 공개적으로 욕을 한 의원은 반드시 국회에서 징계해야 한다”며 “모욕을 당한 것은 박병석 의장 개인이 아니라 그가 대표하는 국민 전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금 전 의원은 “한 마디 사과나 반성없이 변명이라고 내놓은 말도 천박하고 비겁하기 짝이 없다”며 “제너럴G라니... 이런 사람이 우리를 대표한다니 나까지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