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03
금리 인상·대출 조이기에도… 아파트 매수심리는 상승
금리 인상·대출 조이기에도… 아파트 매수심리는 상승
  • 송대성 기자
  • 승인 2021.09.0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금리 인상과 대출 조이기에도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들은 좀처럼 줄지 않는 모습이다. /뉴시스
기준금리 인상과 대출 조이기에도 아파트를 사려는 사람들은 좀처럼 줄지 않는 모습이다. /뉴시스

시사위크=송대성 기자  기준금리 인상과 금융권의 전방위적인 대출 규제에도 아파트 매수심리는 식지 않았다.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8월 30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1.7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110.8)보다 0.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이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서울은 105.6에서 106.5로 올랐고 경기는 113.1에서 114.0으로 뛰었다. 인천은 113.6에서 114.8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시중 은행이 주택담보대출 중단과 신용대출 한도 조정 등 대출 조이기에 나섰지만 아직 매수심리에는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한 모습이다.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으로 불리는 동북권이 110.0의 매매수급 지수로 서울 5개 권역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서남권(105.7) △도심권(104.9) △동남권(104.2) △서북권(104.0) 순으로 집계됐다. 

지방의 매수심리도 상승했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103.1에서 104.1로,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104.9에서 105.2로 올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