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59
문재인 대통령, 국민지원금 신속 지급 약속
문재인 대통령, 국민지원금 신속 지급 약속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9.06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5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정부는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오늘부터 국민지원금 지급 절차가 시작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때 아름답고 눈물겨운 사연들이 많이 보도됐다”면서 “이번에도 국민지원금이 힘든 시기를 건너고 있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격려가 됐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그러면서 “특히 취약계층과 전통시장, 동네 가게, 식당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민생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세계 최초로 개발되어 활용되고 있는 내 손안의 개인비서, ‘국민비서’ 알림 서비스를 통해 맞춤형 정보를 손쉽게 안내받고, 간편하게 신청해 지급받는 시스템을 갖췄다. 정부는 국민지원금의 신청과 지급에 디지털 강국, 전자정부 선도국가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수출 호조를 언급하며 “내수 회복세가 더딘 것이 민생의 회복을 지연시키고 있다. 특히 대면 서비스업과 관광·문화업, 소상공인과 자영업 하시는 분들에게 고통의 시간이 길어지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고강도 방역조치를 연장하고 있지만, 최대한 빨리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목표에 대해 한마음을 갖고 있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대로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대한 인원 제한을 완화하는 등 앞으로 점점 더 영업 정상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다행스럽게도 국민들의 적극적 참여 덕분에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만큼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어 나가면 방역과 일상을 조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로의 점진적인 전환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부터 소득하위 88%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씩을 지급하는 국민지원금 신청을 받고 있다. 국민지원금 온라인 신청은 각 신용카드사 홈페이지·애플리케이션·콜센터·자동응답시스템(ARS),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앱 등에서 가능하다. 오프라인 신청은 오는 13일부터 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