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11:02
KAI, ‘우주 서비스 시장’ 노린다… 영상 분석업체 지분 투자
KAI, ‘우주 서비스 시장’ 노린다… 영상 분석업체 지분 투자
  • 강준혁 기자
  • 승인 2021.09.07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분석 전문 업체 ‘메이사’ 지분 20% 투자, 뉴 스페이스 밸류 체인 구축
2D→3D 전환 기술 기반 위성 이미지 분석, 메타버스 등 4차 산업 분야 확대
KAI는 6일 국내 항공 영상 분석 전문업체 ‘메이사’ 지분 2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KAI
KAI는 6일 국내 항공 영상 분석 전문업체 ‘메이사’ 지분 2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KAI

시사위크=강준혁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가 우주 서비스 시장 진출을 노린다.

KAI는 6일 국내 항공 영상 분석 전문업체 ‘메이사’ 지분 20%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메이사’는 2D로 촬영된 영상을 3D로 전환하는 ‘3D Reconstruction 엔진’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강소기업이다.

KAI 관계자는 “올 초 뉴 스페이스TF를 발족한 후 위성 영상 서비스 분야 진출을 위한 검토를 진행해왔으며, 국내 이미지 분석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메이사와의 협력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 KAI는 경남 사천 본사에서 우주산업 트렌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뉴 스페이스 TF’를 출범한 바 있다. ‘뉴 스페이스 TF’는 미래사업부문장을 TF 장으로 전사 전략그룹과 재무그룹 등 사내 역량을 총 결집하여 구성했다.

KAI의 이번 지분 인수 협약은 우주 서비스 시장 진출을 위한 ‘뉴 스페이스 밸류체인’ 구축 차원의 일환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1차원적 판매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는 위성 영상 서비스를 3D Reconstruction, 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술과 접목하여 고부가가치 우주 서비스 사업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3D Reconstruction 기술은 에어버스, 구글, MS 등 세계적 위성 이미지 서비스 기업들이 보유한 핵심기술로, 이 기술이 위성에 적용되면 항구의 선박 이동량에 따른 물동량, 산림자원 및 병충해 정보, 곡물 작황, 유류저장량 분석 등 다양한 산업으로 서비스 분야가 확대될 전망이다.

업계에 따르면 우주분야 산업 규모는 2020년 500조원 수준에서 2040년 1,200조원으로 급성장이 전망된다. 위성 영상, 발사서비스 등 우주 서비스 분야는 300조원 이상으로 분석되고 있다.

KAI 관계자는 “이번 지분 인수는 KAI가 항공, 우주의 제조를 넘어 서비스 분야로 진출하기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위성 이미지 분석은 물론 메타버스 기반의 시뮬레이터 개발 등 기존사업과의 시너지를 강화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AI는 아리랑 1호부터 7호까지 다목적실용위성 제작, 정지궤도복합위성, 군정찰 위성, 발사체 사업 등 지난 30년간 정부의 위성 연구개발 전반에 참여하며 국내 민간 우주 사업화의 중심에 있다. 현재 최초 민간주도 사업인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과 올해 10월 발사예정인 누리호 총조립에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