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08:56
휴온스 생산 러 백신 ‘스푸트니크V’, 국내서 델타변이 효과 검증 나선다
휴온스 생산 러 백신 ‘스푸트니크V’, 국내서 델타변이 효과 검증 나선다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1.09.0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러시아 보건부 “코로나 델타변이 예방 효과 83%” 발표
러시아는 지난해 8월11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V(사진)’가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으로 공식 등록됐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모스크바 소재 니콜라이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학 및 미생물학 센터에 백신이 진열돼있는 모습. / AP·뉴시스
러시아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사진)’의 코로나19 델타변이에 대한 효과 검증을 휴온스에서 시행하고 나섰다. 사진은 모스크바 소재 니콜라이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학 및 미생물학 센터에 백신이 진열돼있는 모습. / AP·뉴시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휴온스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의 효력 검증을 시행한다.

휴온스글로벌 자회사 휴온스는 스푸트니크V의 코로나19 델타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시험 절차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델타변이 효과 검증 시험은 휴온스와 고려대학교 생물안전센터가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시험 방식은 햄스터 감염 실험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델타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의 코로나19 비변이주 대비 전파력이 60% 이상 높고, 중증 진행 확률이 2배 정도 높다고 알려져 있다.

휴온스의 이번 시험 계획은 러시아 측의 주장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월 미하일 무라슈코 러시아 보건부장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스푸트니크V는 코로나19 델타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효과가 83%를 보인다”며 “입원을 필요로 하는 중증 예방에도 95% 이상의 효과를 보인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번 시험은 아직 국내에서 허가되지 않았지만 전 세계 71개국에서 도입해 사용 중인 스푸트니크V 백신을 활용해 전 세계적으로 ‘우세종’이 된 델타변이에 대한 효력 검증을 직접 추진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휴온스와 고려대 생물안전센터 공동 연구팀은 러시아에서 발표한 변이주에 대한 우수한 예방효과가 실제 동물실험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나는지를 재확인할 예정이다.

휴온스는 델타 변이주 동물시험에 사용할 스푸트니크V 백신 상용제품을 이미 러시아 RDIF(국부펀드) 측으로부터 공급받았으며, 올해 12월쯤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효력 검증을 마칠 것으로 보고 있다. 긍정적 결과가 도출될 경우 후속으로 세포성 면역에 대한 심층연구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고 국민들의 백신 선택권 확대를 위해서는 스푸트니크V의 국내 허가와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휴온스가 직접 효력 검증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이번 시험을 진행하게 됐다”며 “변이 바이러스 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예방 효과에 대한 긍정적인 결과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 델타 변이주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동물시험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스푸트니크V는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 연구소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다. 러시아 정부가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백신으로 승인한 이후, 현재 전 세계 71개국에서 승인받았다. 국제 의학 학술지 렌싯에 코로나19 예방 효력이 91.6%에 달한다는 결과가 발표되면서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최근에는 아르헨티나에서 스푸트니크V 접종자를 대상으로 확보한 1,800개의 혈청을 확인한 결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알파, 베타, 감마, 델타, 람다)에 대한 중화 효력이 확인됐다는 논문이 의학논문 사전공개사이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공개되면서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스푸트니크V의 국내 허가권과 판권은 휴온스가 보유하고 있으며, 모회사인 휴온스글로벌과 관계사 휴메딕스는 스푸트니크V 글로벌 생산 CMO에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