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10:07
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국민의힘, ″야당 탄압″ 반발
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국민의힘, ″야당 탄압″ 반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9.1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관들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관련해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 있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0일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국민의힘은 ‘야당 탄압’이라며 비판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 등 복수의 시민단체는 공수처에 김 의원과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등 관련자로 지목된 이들을 고발한 바 있다.

공수처가 본격 수사에 돌입하자 국민의힘은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방금 뉴스 보도를 보고 들었다만, 이것은 심각한 야당 탄압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손 검사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아 당에 건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후 그는 이 같은 사실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여러 차례 해명했다. 

그러나 당이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을 고발했던 ‘실제 고발장’과 김 의원이 전달 받은 고발장이 판박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상황은 급변했다. 여기에 ‘고발장 초안’이 당시 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이 직접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경위를 좀 더 살펴봐야겠지만, 우리당으로 들어온 공익 제보를 어떻게 처리하고 하는 건 정당의 문제지 공수처가 개입할 사안이 결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선 지지부진하면서 세월을 늦추기만 하다 여당 측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전광석화처럼 기습 남침하듯 하는 수사 당국의 조치에 대해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한다”고 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정기국회 중에 의원실을 이렇게 압수수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어느 때보다 민첩하다는 점에서 공수처의 압수수색과 수사는 명백한 의도를 가진 정치적 수사”라고 덧붙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진실을 말해야 한다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기자회견에서 나온 건 의혹만 더 커지는 내용”이라며 “공인으로서 김 의원이 진실의 입을 열어야 한다”고 압박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