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09:59
청와대, 베이징올림픽 남북회담 “가능성 열어뒀다”
청와대, 베이징올림픽 남북회담 “가능성 열어뒀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09.2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정상이 만날 가능성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총비서가 베이징에 직접 와서 축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지난 9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올림픽 불참을 이유로 북한의 국가올림픽 위원회 자격을 2022년 말까지 정지했다. 박 수석은 IOC의 결정과 관련해 “(김 총비서의 방중에 대한) 부정적 기류의 보도도 있는가 하면 중국의 적극적 역할로 그런 어떤 문제를 정치적으로 풀어낼 것 아닌가라고 하는 기대의 그런 언론보도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행자가 ‘북한 선수단이 참가를 하지 않더라도 북한과 중국의 관계를 고려할 때 김 총비서가 와서 축하해주는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가’라고 질문하자 “저희는 여러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한반도 평화, 비핵화, 또 동북아 평화 이런 문제들이 잘 해결되기 바라는 마음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여권에서는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정상이 만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IOC의 결정에 따라 북한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남북대화의 단초로 삼으려는 문 대통령의 구상에 차질이 생겼다는 평가가 나왔다.

하지만 중국이 올림픽을 개최하는 만큼, ‘혈맹 관계’인 김 총비서를 중국에 초청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또한 중국은 서방 국가들 사이에서 ‘보이콧’ 논란이 일 수 있음을 감안해 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내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는 해이기도 하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베이징올림픽이 평창올림픽에 이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는 또 한 번의 전기가 되고,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왕 외교부장도 “베이징올림픽이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미국 현지시간) 유엔총회에서 남북한과 미국, 중국까지 참여하는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이는 내년 2월 초 예정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국의 역할을 기대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