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10:51
카카오 계열사, 5년 만에 162%↑… ‘카카오 국감’ 불가피
카카오 계열사, 5년 만에 162%↑… ‘카카오 국감’ 불가피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09.2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의 지난 5년 간의 계열사 증가율이 대기업 전체 평균의 3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면서 오는 10월부터 진행되는 국정감사에서 최근 무분별한 사업 확장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카카오를 향한 정치권의 공세가 예상되고 있다. /뉴시스
카카오의 지난 5년 간의 계열사 증가율이 대기업 전체 평균의 3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10월부터 진행되는 국정감사에서 최근 무분별한 사업 확장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카카오를 향한 정치권의 공세가 예상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의 지난 5년 간의 계열사 증가율이 대기업 전체 평균의 3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분별한 사업 확장으로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를 향한 정치권의 공세가 예상되고 있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포털의 ‘대규모기업집단 계열사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카카오의 계열사는 대기업으로 편입된 지난 2016년 대비 162% 오른 118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5년간 71개 대기업의 계열사 증가율 중 최대치다.

타 대기업과 비교할 때 이는 뚜렷하게 나타났다. 기업집단포털에 따르면 공시 대상 전체 대기업 계열사는 지난 2016년 1,736개였으며 올해는 2,612개로 50% 올랐다. 자산총액 기준으로 1위는 삼성으로 같은 기간 계열사 수는 59개로 변동이 없었다. 현대자동차는 2위로 계열사 증가율은 4%, 3위인 SK는 72%의 증가율을 보였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 대기업으로 편입된 이후 올해 기준 계열사수는 45개로 오히려 37% 감소했다. 삼천리, KCC 등 일부 대기업에서 카카오와 비슷한 수준의 계열사 증가율을 보였지만 각각 16개에서 42개, 7개에서 18개로 증가한 점을 감안할 때 카카오와 규모면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송 의원은 “상생기금 3,000억원, 구체적 계획 없는 일부 사업 철수 등 졸속 대책을 발표하기보다는 미래를 위한 신산업에 투자하고 소상공인과의 근본적인 상생협력 방안을 함께 마련해 실행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카카오의 광폭 행보에 여야는 오는 10월 1일부터 진행 예정인 국감을 통해 검증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에 따른 카카오와 자회사 관련 증인 신청 및 채택도 속속 이뤄지고 있다. 

현재 카카오의 국감 증인을 신청한 상임위원회는 △국토교통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무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등이다. 

농해수위, 문체위 등 일부 상임위에서는 이미 증인 채택이 이뤄진 상황이다. 다른 상임위에서도 본격적인 국감 전까지 카카오의 증인 채택 여부를 마무리 지을 방침이지만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대부분의 상임위에서 증인 채택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