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22:15
쿠팡, 중국에 개인정보 유출 우려 “사실 아냐”
쿠팡, 중국에 개인정보 유출 우려 “사실 아냐”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09.2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은 자사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내 계열사에서 관리돼 유출 우려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쿠팡은 자사 회원들의 개인정보가 중국 내 계열사에서 관리돼 유출 우려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쿠팡은 26일 입장문을 통해 “고객정보는 한국에 소재한 데이터센터에 저장되고 있으며, 어떠한 개인 정보도 중국에 이전되거나 저장되지 않는다”면서 “쿠팡의 고객 데이터가 중국에 저장되고 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한림네트워크(상하이 베이징 유한공사)는 IT 개발 업무 등을 담당하는 쿠팡의 관계사로, 부정행위 모니터링 및 탐지 등 업무 목적상 제한적으로 열람할 수 있을 뿐 고객정보를 이 회사에 이전해 저장한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제한적인 열람조차도 한국 내 개인정보책임자의 승인과 관리 및 통제 범위 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양정숙 의원이 “쿠팡앱에 보관된 개인정보 및 위치정보가 중국 기업인 한림네트워크유한공사를 통해 중국으로 넘어갈 위기에 처해 있다”고 주장한 내용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양 의원은 “쿠팡이 수집한 정보를 중국에 있는 쿠팡 자회사인 한림네트워크유한공사라는 곳에 이전해 보관·관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 번 중국으로 넘어간 개인정보는 중국 ‘네트워크안전법’에 따라 원칙적으로 중국 내에 저장돼야 한다”면서 “중국 당국은 정부가 수집하거나 감시하고 있는 정보에 대해서는 규제하지 않기 때문에 정보가 중국에 있는 동안에는 ‘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언제든지 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고 있어 정보유출에 대한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한국 내 보관된 쿠팡의 고객정보는 중국에 이전 저장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중국 정부가 언제든지 열람할 수 있다는 주장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Tag
#쿠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