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03:59
비건 식품에 친환경 용기… CJ프레시웨이 모닝해즈, ‘포레스트 샐러드’ 선보여
비건 식품에 친환경 용기… CJ프레시웨이 모닝해즈, ‘포레스트 샐러드’ 선보여
  • 엄이랑 기자
  • 승인 2021.09.3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프레시웨이의 카페 브랜드 ‘모닝해즈’가 비건 식품  ‘포레스트 샐러드’를 친환경 용기에 담아 선보인다. /CJ프레시웨이 

시사위크=엄이랑 기자  CJ프레시웨이가 자사 카페 브랜드를 통해 비건 샐러드를 선보였다. 이를 친환경 생분해성 용기에 담아 판매할 계획인 CJ프레시웨이는 앞으로도 다양한 시도로 탄소절감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단 뜻을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자사 카페 브랜드 ‘모닝해즈’가 비건 식품 ‘포레스트 샐러드’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모닝해즈 ENM 센터점’에서 판매될 포레스트 샐러드는 ‘한국비건인증원’으로부터 공식인증을 받은 제품이라고 전했다. 

포레스트 샐러드는 치커리와 적근대를 비롯해 △적치커리 △볶은 브로콜리 △두부 리코타 △튀긴 두부 △발사믹 드레싱 등으로 구성됐다. CJ프레시웨이는 동일 중량 기준 소고기 150g이 포함된 샐러드와 비교했을 때 약 3.8kg의 탄소 발생을 줄이는 효과를 낳을 것으로 예측했다.

아울러 CJ프레시웨이는 포장재도 종이펄프 용기와 생분해성 플라스틱(폴리젖산, PLA)을 사용해 친환경 용기로 제작했다고 전했다. CJ프레시웨이에 따르면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옥수수, 사탕수수 등 식물 전분으로 만들어 일반 플라스틱과 달리 6개월에서 1년 이내에 분해되며 생산단계에서 발생되는 탄소 역시 기존 플라스틱 성분(폴리프로필렌, PP)대비 절반 수준으로 낮다고 설명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식자재 유통업계에서 처음으로 비건 인증을 받은 샐러드를 선보이게 돼 뜻 깊다”며 “물류, 단체급식장, 테이크아웃 메뉴 등 사업 전반에서 탄소 절감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