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08:55
카카오, 대리운전 기업 인수 포기… 골목상권 침해 논란 수습 안간힘
카카오, 대리운전 기업 인수 포기… 골목상권 침해 논란 수습 안간힘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1.10.06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최근 불거진 골목상권 침해에 따른 비판 여론을 수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사진)는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카카오모빌리티가 최근 불거진 골목상권 침해에 따른 비판 여론을 수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사진)는 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증인으로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국정감사에 앞서 골목상권 침해 등의 이슈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카카오모빌리티가 대리운전 기업 인수 포기 의사를 정치권에 거듭 밝히며 부정적 여론 수습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카카오모빌리티 측이 지난 8월 인수하기로 한 전화대리업체 2곳의 인수를 포기하고 향후 추가적인 대리운전업체 인수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존 카카오T 대리플랫폼에 이어 지난 7월 대리운전 업계 1위 사업자인 1577 대리운전과 신설 법인 ‘케이드라이브’를 설립해 전화콜 대리운전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섰다. 이에 기존 대리운전 업체들이 카카오모빌리티가 시장을 독점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열린 택시‧대리운전 단체와 합동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장유진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장은 “돈 안되는 업종에서만 철수하고 대리운전 등은 철수하지 않고 돈을 더 벌겠다는 표명과 같다”며 “대리운전 시장에서 카카오는 철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카카오모빌리티 자회사 CMNP가 1577 대리운전 이 외에 전화대리운전업체 2곳의 인수 사실이 알려지며 대리운전 업체들과 카카오모빌리티의 갈등은 더욱 격화됐다. 

이와 관련해 조 의원이 대리운전 업체 2곳 인수 계획을 고수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국감 증인으로 참석한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최근 추진하고 있는 전화콜 대리운전 업체 2곳의 인수는 철회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의원은 “대형플랫폼 기업의 시장독과점 행위는 해당업계의 시장성장을 가로막아 결국에는 수수료 인상 등 이용자에게 피해가 전가될 수밖에 없다”며 “국회와 정부는 시장상생 방안이 정착되고 서비스경쟁이 활성화되도록 법령과 제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꽃‧간식 배달 중개 사업 등을 전개하겠다고 밝히면서 골목상권 침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여론의 비판이 거세지자 카카오모빌리티는 꽃‧간식 배달 중개 사업 출수와 함께 △‘스마트호출’ 폐지 △택시기사 유료멤버십 요금 인하 △대리기사 중개 수수료 인하 등을 약속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