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05:16
이재명, 이낙연 지지층 끌어안기… “우리는 하나, 다 같이 뛰자”
이재명, 이낙연 지지층 끌어안기… “우리는 하나, 다 같이 뛰자”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10.14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승복 선언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제 손을 꽉 맞잡고 함께 산에 오르는 동지가 되었다”고 강조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승복 선언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제 손을 꽉 맞잡고 함께 산에 오르는 동지가 되었다”고 강조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측은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승복 선언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며 이 전 대표를 치켜세웠다.

특히 이 전 대표 지지층을 겨냥해서는 ‘동지’ ‘하나’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지금까지 있었던 모든 것들은 다 털어 버리자”라고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님께서도 흔쾌히 함께해주시기로 하셨다”며 “대의를 위해 결단 내려주신 이낙연 후보님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에 대해서는 “민주당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해오신 우리 당의 자랑”이라며 “그 뛰어난 경륜과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우리 당과 나라의 미래에 큰 역할 하시리라 믿는다”고 치켜세웠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조금 떨어져 서로 경쟁하던 관계에서 이제 손을 꽉 맞잡고 함께 산에 오르는 동지가 되었다”며 “이낙연 후보님과 함께 길을 찾고 능선을 넘어 반드시 정상에 오르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이런저런 일들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많으신 줄 안다. 충분히 이해한다”며 “이낙연 후보님과 함께하셨던 분들도 다른 후보님과 함께하셨던 분들도 모두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동지”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을 향해 “민주당의 이름으로, 동지의 이름으로, 함께 뜻 모아 주시고 손 잡아 주시길 간절히 당부드린다. 우리는 하나”라며 “경선을 치르며 지금까지 있었던 모든 것들은 다 털어 버리고 4기 민주정부 창출을 위해 다 같이 주인공이 되어 뛰자”고 호소했다.

이재명 후보 경선 캠프에서 총괄특보단장을 지낸 안민석 의원도 14일 BBS 라디오에서 “이낙연 전 대표께서도 그동안 여러 가지 고심이 깊었을 텐데, 앞으로 저희들이 당의 어른으로 잘 모시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이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그건 당연하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 기간 중간에 (이낙연 캠프)참모들이 강경한 노선의 선거 전략을 짜신 것이 굉장히 아쉽다”면서도 “평소에 가지고 계시는 인품, 콘텐츠가 굉장히 좋으신 분이다. 그런 이낙연 전 대표의 장점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배우는 자세로 서로의 보안을 결합을 해서 앞으로 원팀이 되는데 두 분이 핵심 역할을 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낙연 전 대표는 지난 13일 당무위원회가 대선 경선 표 계산 방식에 대한 이의 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하자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저는 대통령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대통령 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며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