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18:07
홍준표-윤석열, ′도덕성′ 두고 신경전
홍준표-윤석열, ′도덕성′ 두고 신경전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0.1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비리 후보′ 공세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의 공격에 윤 전 총장 측은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도덕성’을 두고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상대 후보의 도덕적 결점을 부각해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전략인 셈이다.

싸움을 건 쪽은 홍 의원이다. 홍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깨끗한 후보 대 더러운 후보 구도로 가야만이 정권탈환을 이룰 수 있다”며 “깨끗한 홍준표만이 더러운 이재명을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장모‧부인 등이 얽혀 있는 각종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 등을 전면에 내세운 것이다.

그는 “이재명 후보가 역 컨벤션 효과가 나는 것은 비리 후보이기 때문”이라며 “우리 후보 선출 후 비리 후보로 낙인찍히고 이재명 후보와 피장파장인 비리 대선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범죄자 대선이 되어 외신에 조롱거리가 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앞서 꾸준히 ‘야권에서 비리 후보는 안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쏟아내며 윤 전 총장을 저격해 왔다. 그는 전날(18일) 부산‧울산‧경남 지역 토론회에서도 이같은 문제를 걸고넘어졌다. 홍 의원은 “(외신에서) 한국 대선이 각종 비리 후보들이 나와서 국민 상대로 설치는 것을 보니 ‘오징어 게임’이 되고 있다며 한탄을 한다”며 “윤 후보와 이재명 후보 이야기”라고 말했다.

캠프에서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홍 의원의 손을 잡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 각종 비리 의혹, 개인적 성품이나 도덕성 문제를 공격 포인트로 삼아야 하는데 이런 점에 있어서도 홍 후보가 상대적 우위에 있다”며 “각종 비리에 대한 우리 당 후보와의 차별성이 또 희석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우려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당장 윤 전 총장 측은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인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같은 라디오에서 “어떻게 같은 당 후보에게 도덕성이라는 글자를 꺼낼 수 있는가”라며 “막상 사람들이 자기 눈에는 들보가 있는 줄 모르고 남의 눈에 티끌을 문제 삼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일이 이 자리에서 언급은 하지 않겠지만, 경쟁 후보들에게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밝히고 하면 도덕성이란 이름을 스스로 입에 올릴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윤 전 총장의 비리 의혹을 부추기는 홍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홍 의원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외신에는 윤 후보의 ‘ㅇ’자도 언급된 바 없을뿐더러, 기사에서 오징어 게임을 언급한 취지도 홍 후보의 주장과도 결이 다르다”며 “본인은 팩트로만 공격한다고 해놓고 팩트는커녕 황당한 가짜뉴스로 본인의 말을 허언으로 만들고 자신의 격도 떨어뜨리니 안쓰럽다”고 맹비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