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18:34
민주당, ‘이재명 국감’ “국민의힘 한방 맞아” 총평
민주당, ‘이재명 국감’ “국민의힘 한방 맞아” 총평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10.2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지지사가 지난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박정민 국민의힘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경지지사가 지난 20일 경기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는 박정민 국민의힘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 경기도에 대한 두 차례의 국정감사에 대해 “국민의힘이 한 방 맞았다”고 총평했다.

민주당의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사직 사퇴를 미루고 국회 행안위와 국토위 국감에 출석해 대장동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민주당은 이 지사가 지도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국감에 출석한 것이 결과적으로 잘한 결정이었다고 평가했다.

송영길 대표는 21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국감 출석을 결정한 것과 관련 “결과적으로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처음에 제가 안 나갔으면 하는 제안을 했는데, 이렇게 언론에서 일방적으로 프레임을 씌우고 공격을 하는데 일반 언론의 시각으로 편집되지 않는 살아있는 목소리를 국민에게 전달하고 싶은 생각이 컸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한 방이 없었다는 게 아니라 오히려 국민의힘이 한 방 맞은 것”이라며 “김용판 의원부터 시작해서 너무 부실한 질문으로 얼마나 실체가 없었는지가 다시 확인된 거라고 생각이 된다”고 밝혔다.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국회의원들이 자기 질문만 하고 답변 (시간을) 안 주는 게 아주 졸렬한 짓”이라며 “그렇게 하거나 좀 구태의연한 방법들이 다 동원됐던데 저는 국민의힘이 다소 멍청한 선택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어 “창이 방패를 뚫지 못했다. 뚫지 못한 이유는 첫 번째로 창끝이 정말 무뎠다. 준비를 정말 안 하셨더라”라며 “두 번째는 창이 자해행위를 할 정도였다. (김용판 의원이 제기한) 조폭 연루설 같은 경우에는 국민들의 비웃음을 샀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세 번째는 전략이 부재했는데 이재명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로는 국민의힘은 대선을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정감사를 네거티브의 장으로 만들어버린 것 자체가 전략의 실패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도 이번 국감을 통해 국민의힘이 ‘범죄자 도둑’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측의 일방적인 주장, 허위사실에 기초한 무차별 의혹제기가 있었지만 ‘돈 받은 자가 범인’이고, 민간이 독식할 뻔한 개발이익 중 5,503억원을 이재명이 시민의 몫으로 환수했다는 진실이 명확해졌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오히려 ‘토건세력 특혜폭탄 설계자’는 국민의힘 전신 정권과 관계자들임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다행히 국민들께서도 국민의힘이 범죄자 도둑이고, 저의 의견이 타당하고 합리적이며, 이재명은 청렴했음을 인정해 주시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반대가 있었지만 보다 더 완벽하고 완전하게 개발이익을 공공으로 환수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또한 관리 책임자로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해서도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