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19:26
국민의힘, 윤석열 ‘반려견에 사과’ 사진에 부글부글
국민의힘, 윤석열 ‘반려견에 사과’ 사진에 부글부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0.2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발언′ 사과 이후 SNS에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비롯해 대선 후보들은 윤 전 총장을 향한 맹비난을 퍼부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홍역을 치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공식 사과 이후 SNS에 사과 사진을 올리며 논란이 거세지는 모습이다. 당장 야권에서는 ‘착잡하다’는 반응 등 윤 전 총장의 행동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윤 전 총장 측은 ‘재미’를 가미한 것이라며 해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 페이스북에 “아침에 일어나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 착잡하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 대표는 전날(21일) 전남 순천 여순사건 위령탑을 방문해 “윤 후보의 생각이 당 공식적 생각과 배치돼 있다”고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성 발언’이 논란이 되자 결국 전날 사과했다. 논란은 잠시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이후 SNS에 ‘사과 사진’이 올라오면서 문제는 더 커졌다.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공식 ‘사과’ 이후 부적절한 처사란 비판이 이어졌다. ‘정권 교체’라는 대의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우려도 새어 나왔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후보의 발언을 수습하기 위해 이준석 당 대표는 어제 기존 일정을 변경해 여수‧순천을 긴급 방문하고 여순항쟁탑을 참배하고 와야 했다”며 “그런데 정작 사고를 친 윤 후보는 공식 사과 자리도 아닌 캠프 행사를 앞두고 한가한 입장표명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돌잔치 때 사과를 잡았다’며 국민을 상대로 첫 번째 도발을 감행하더니 새벽 사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키우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게재하며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며 “이것이 ‘사과는 개나 줘’가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유승민 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며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말했다. 원희룡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도 “몇 번에 걸쳐 말을 바꿔가며 해명에 급급해하다 국민께 사과를 한 게 그리도 찝찝했던 건가”라고 한탄했다.

윤 전 총장을 감쌌던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이번 논란에 대해선 쓴소리를 했다. 그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SNS 담당자는 처음부터 적절치 못한 일을 벌인다고 생각했다‘며 ”돌잔치 사진을 올린 것도 왜 저런 사진을 올렸을까 좀 의아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캠프는 의미 부여를 일축하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인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개인의 인스타그램이라는 것이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다”며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면 될 것이다.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