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03:43
文, 노태우 서거에 “5·18과 12·12 과오 적지 않지만 명복 빈다”
文, 노태우 서거에 “5·18과 12·12 과오 적지 않지만 명복 빈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0.27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0년 5월 광주학살의 책임자 중 한명으로 꼽히는 노태우(89) 전 대통령이 사망한 26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추모관에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재판 모습이 영상과 사진으로 전시돼 있다. /뉴시스
1980년 5월 광주학살의 책임자 중 한명으로 꼽히는 노태우(89) 전 대통령이 사망한 지난 26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추모관에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재판 모습이 영상과 사진으로 전시돼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전날 사망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노태우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강제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다만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직접 조문은 하지 않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 대신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이 빈소를 찾기로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오후 4시와 8시에 중요한 다자정상회의가 있고 다음날(28일) 오전 순방을 떠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 8시에는 ‘동아시아 화상 정상회의(EAS)’에 참석할 예정이다. 28일부터는 7박 9일간 유럽 순방을 떠난다. 

이 핵심관계자는 노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국가장으로 결정됐음에도 대통령이 조문을 가지 않는 배경에 대해 거듭 ‘일정 때문’이라고 밝히며 “조문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 내 이견은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조문 불참은 5·18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의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 반대 목소리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앞서 정부는 이날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을지국무회의 및 제46회 국무회의를 열고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장례는 서거일인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치러지게 되며, 장례위원장은 김 총리가, 장례집행위원장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각각 맡는다. 

영결식 및 안장식은 오는 30일에 진행하되, 장소는 장례위원회에서 유족 측과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정부는 국립묘지 안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하지 않기로 했고, 유족 측의 요구에 따라 파주 통일동산 안장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장을 주관하는 비용은 국고에서 부담한다. 하지만 조문객의 식사 비용과 노제·삼우제·49일재 비용, 국립묘지가 아닌 묘지 설치를 위한 토지 구입·조성 비용 등은 제외된다. 국가장 기간 동안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국기를 조기(弔旗)로 게양하게 된다.

전직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치러진 것은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장으로, 최규하·노무현 전 대통령 장례는 국민장으로 진행됐다. 이승만·윤보선 전 대통령 장례는 가족장이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