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19:47
‘문재인 정부 계승자’ 자임한 이재명의 딜레마
‘문재인 정부 계승자’ 자임한 이재명의 딜레마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1.10.2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차담을 하기에 앞서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차담을 하기에 앞서 청와대 상춘재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자신이 문재인 정부의 계승자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후보는 지난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저는 경기도지사로서 문재인 정부의 일원 아니냐”면서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이재명 정권교체론’을 설파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선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가 향후 본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차별화를 시도하려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이 후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 계승자’임을 분명히 하며 ‘차별화’ 시각 불식시키기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차별화 문제는 이재명 후보를 딜레마에 빠지게 하는 사안이다. 섣부른 차별화는 집토끼 이탈을 초래할 수 있고, 그렇다고 문재인 정부 계승만 무조건적으로 외친다면 중도층을 끌어올 수 없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임기 말인데도 불구하고 40% 안팎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후보의 ‘문재인 정부 계승자’ 자임은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는 동시에 이 후보에게 현 정부를 향해 거부감을 표출하고 있는 중도·무당층을 어떻게 끌어올 것인지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과제를 만들어줬다.

◇ 이재명, 중도·무당층 어떻게 끌어올까

현재 각종 여론조사 결과 정권교체 민심은 50%를 넘고 있다. 지난 2017년 대선과 2020년 총선에서 민주당에 힘을 실어줬던 중도층은 이제 보수층과 결합해 현 여권에 반감을 표출하고 있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2~23일 실시한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의 경우, 중도층에서 문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33.9%였지만 부정평가는 63.4%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 일각에선 이 후보가 결국 정책으로 승부를 봐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고민정 의원은 27일 YTN 라디오에서 “역대로 이전 정부를 부정해서 정권을 재창출했었던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제가 알고 있다”며 “다만, 문재인 정부가 했었던 것과 어떠한 또 다른 면모들을 보여줄 것인지는 이제 이재명 후보가 가지고 있는 숙제”라고 강조했다.

고 의원은 “이재명 후보는 무엇보다도 실제로 어떤 물질을 가지고 어떤 모양의 성을 만들지를 경기도를 통해서 한 번 경험을 해본 사람”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제 정책 경쟁으로 승부를 봐야 되는 게, 이재명 후보 입장에서는 그게 강점이기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으로 수세에 몰리면서 지지층 결집이 절실한 상황인 만큼 향후에도 문재인 정부와 차별화를 시도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특임교수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아직도 일정 정도 나오고 있고 대장동 의혹이 어디로 튈지 모르기 때문에 이 후보가 문재인 정부와 앞으로도 차별화를 시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부동산 문제는 새로운 정책을 실현해야 하므로 그대로 계승할 수는 없겠지만, 그 이외에는 이 후보는 앞으로 철저하게 문재인 정부와 호흡을 맞춰가는 모습을 취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