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20:11
홍준표 측, 윤석열 지지한 박사모 '짝퉁'
홍준표 측, 윤석열 지지한 박사모 '짝퉁'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1.01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모임인 ′박사모′의 지지 선언을 사실을 밝혔다. 이에 대해 박사모 중앙회와 홍준표 캠프는 ′짝퉁 박사모′라며 맹비난 했다. /윤석열 캠프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짝퉁 박사모’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윤 전 총장 측이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 모임인 ‘박사모’가 지지 선언을 했다고 밝혔는데, 박사모 중앙회에선 이같은 사실을 부정했기 때문이다. 당장 홍준표 캠프는 이번 지지가 윤 총장 측의 ′조작′이라며 맹폭을 가했다.

홍준표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이언주 전 의원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 측이 얼마나 다급했으면 이런 짝퉁 박사모까지 만들어낸 걸까”라며 “뻔한 거짓말과 사기로 국민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윤 후보 측은 대통령은 고사하고 정치할 자격조차 의심스럽다”고 맹비난했다.

앞서 윤석열 캠프는 “박사모 회장단이 윤석열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고 알렸다. 근혜사랑‧박애단‧구미박사모‧고양파주박사모연합 등 단체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국민들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우리는 무너진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울 수 있는 후보는 윤석열 후보뿐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윤 후보의 아킬레스건은 박영수 특검 밑에서 박 대통령 탄핵시 수사에 관여했다는 점”이라면서도 “하지만 임명직 공무원으로서의 한계가 있었다는 점을 이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한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홍준표 후보는 불법 탄핵을 당해 억울하게 옥살이를 하고 있는 박 대통령을 강제 출당시킨 두 번의 상처를 준 탄핵 세력보다 더 나쁜 사람”이라며 “유승민 후보는 박 대통령의 불법 탄핵의 주범이라 국민의힘 후보 자격이 없다”고 맹폭을 가했다.

문제는 이들 단체 성명에 박사모 중앙회가 반발하면서 드러났다.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은 같은 날 보도자료를 내고 “박사모와 전혀 무관한 정체불명의 이상한 자들이 박사모의 명칭을 도용해 윤 후보를 지지선언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님과 박사모를 모독하는 것으로 이를 묵과할 수 없다”며 “어떻게 박사모가 박 대통령께 45년을 구형하고 사저까지 공매 처분한 윤석열을 지지 선언할 수 있겠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단체에 대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이런 헛짓거리나 하는 자들이 윤 주변에 가득한데 무슨 인사를 잘해서 자신의 무능력을 보완하겠다는 건가”라며 “이번 경선을 통해 이런 사기꾼 무리들을 몽땅 퇴출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