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21:55
hy, 균주 B2B 사업 누적 판매량 10톤 달성… “미래 핵심사업으로 육성”
hy, 균주 B2B 사업 누적 판매량 10톤 달성… “미래 핵심사업으로 육성”
  • 엄이랑 기자
  • 승인 2021.11.05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y가 지난해부터 공을 들여온 균주 B2B 사업이 눈에 띄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hy는 균주 B2B 사업을 자사의 중장기 핵심 사업으로 삼고 있는 만큼 소재를 다양화하고 생산량을 늘려 해당 사업을 지속 육성할 계획이다. /hy

시사위크=엄이랑 기자  hy가 지난해부터 공을 들여온 균주 B2B 사업이 눈에 띄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hy는 균주 B2B 사업을 자사의 중장기 핵심 사업으로 삼고 있는 만큼 소재를 다양화하고 생산량을 늘려 해당 사업을 지속 육성할 계획이다.  

유통전문기업 hy는 프로바이오틱스 분말 누적 판매량 10톤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4월 균주 B2B 사업을 본격화한 hy는 1년 7개월 만에 해당 판매량을 달성했다. hy는 올해 판매량은 총 8,200kg에 달해 지난해 대비 2배가 넘는 신장율을 기록 중이라고 말했다.    

hy는 기업 간 거래를 통해 프로바이오틱스 균주를 분말 형태로 판매하고 있다. 1,500L(리터) 배양탱크에서 약 15kg 가량이 소량 생산되는데 판매량 10톤은 배양액 100만L(리터) 동결 건조를 통해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hy는 해당 판매량이 65ml 야쿠르트 음료 기준 10억개 이상 만들 수 있는 분량이라고 덧붙였다.

hy는 균주 B2B 사업을 향후 선보일 물류서비스와 함께 중장기 핵심 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먼저 hy는 소재 다양화에 집중한다. 5,000여종의 균주 라이브러리를 바탕으로 기존 피부‧체지방감소 등의 유산균 외에도 면역, 여성건강, 반려동물 관련 기능성 소재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홍삼, 녹용 등 천연물 소재 상용화를 마친 hy는 최근 마이크로바이옴(인체 내 세균‧바이러스 등 각종 미생물) 기반 신약 연구기업 ‘이뮤노바이옴’과 협약을 맺고 ‘파마바이오틱스(질병치료 목적의 살아있는 미생물)’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hy는 늘어날 수요에 대응하고자 생산 인프라를 확장한다. 이미 경기도 평택에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 내 동결 건조기를 기존 4기에서 7기로 늘려 설치한 hy는 2호 플랜트도 건립하고 있다. 충남 논산에 위치한 공장부지에 연면적 3,000평 규모로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hy는 해당 시설에 동결건조기를 최대 20기까지 설치할 수 있어 완공되면 지금보다 생산량이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정열 hy 중앙연구소장은 “50년 축적한 연구기술력과 과감한 투자로 자사 제품에만 사용하던 프로바이오틱스를 외부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B2B 1위 공급사로 자리매김해 수입산 중심의 프로바이오틱스 원료 시장을 ‘hy산(産)’으로 대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