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20:22
심상정, 차별금지법 머뭇거린 이재명·윤석열 비판
심상정, 차별금지법 머뭇거린 이재명·윤석열 비판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1.11.0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21 차별금지법 연내 제정 쟁취 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시스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21 차별금지법 연내 제정 쟁취 농성 돌입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9일 “차별금지법을 다음에 하려거든 대통령도 다음에 하기 바란다”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비판했다.

심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후보가 어제(8일) 한국교회총연합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차별금지법은 ‘긴급한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다”며 “이 후보 눈에는 우리 사회를 휘감아 온 이 갑갑한 차별의 공기가 보이지 않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수많은 사회적 약자들, 소수자들이 차별에 숨막혀 하고, 또 너무나 안타깝게 스스로 삶을 포기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차별을 금지하자는 원칙을 만드는 것이 긴급한 사안이 아니라면, 이 후보께서 대통령 되는 것은 전혀 긴급한 사안이 아닐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후보도 얼마 전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며 “두 분 모두 차별금지법 제정 다음에 하려거든, 대통령도 다음에 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심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 때부터 논의돼온 차별금지법 제정, 이제는 할 때가 됐다”며 “반드시 차별금지법 제정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전했다.

이 후보는 8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총연합회 간부들과 만나 ‘차별금지법’ 입법 논란과 관련해 “일방통행식의 처리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차별금지법은) 당면한 현안이거나 긴급한 문제, 당장 닥친 위험의 제거를 위한 긴급한 사안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앞으로 가야 하는 방향을 정하는 지침 같은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의 주요 의제이지만 갈등의 원인이 되는 것이 현실”이라며 “(차별금지법이) 잘못 작동할 경우에 대한 우려가 크신 것 같다. 우려하시는 바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필요한 일을 해나가기 위해 충분한 대화와 소통, 합의에 이르는 과정을 충실히 밟아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도 지난 10월 한국교회총연합회를 예방하고 “(차별금지법은 기업 활동에서도 문제를 주는데) 사인이 운영하는 회사라든지 그런 곳은 사인의 그 선택권을 존중해 줘야 하기 때문에 거기에 일률적으로 차별금지법을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동성혼이라든가 이런 문제가 나올 때는 동성혼 문제는 국회가 일방적으로 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은 반대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