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21:11
“이제 하와이에서도 ‘황금올리브 치킨’ 맛본다”
“이제 하와이에서도 ‘황금올리브 치킨’ 맛본다”
  • 김은주 기자
  • 승인 2021.11.1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Q, 15일 하와이의 베버리힐즈로 불리는 카할라 지역에 쿠오노몰점 그랜드 오픈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는 지난 15일(현지시간 14일) 세계적 휴양도시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시 카할라(Kahala) 지역에 112.39㎡(34평)의 규모로 BBQ 쿠오노몰점(Kuono Marketplace)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BBQ 하와이 쿠오노몰점 윤영일 패밀리(오른쪽에서 세번째)와 매장직원, 글로벌 강형석 팀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매장 오픈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BBQ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는 지난 15일(현지시간 14일) 세계적 휴양도시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시 카할라(Kahala) 지역에 112.39㎡(34평)의 규모로 BBQ 쿠오노몰점(Kuono Marketplace)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BBQ 하와이 쿠오노몰점 윤영일 패밀리(오른쪽에서 세번째)와 매장직원, 글로벌 강형석 팀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매장 오픈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BBQ

시사위크=김은주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BBQ(회장 윤홍근)는 지난 15일(현지시간 14일) 세계적 휴양도시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시 카할라(Kahala) 지역에 112.39㎡(34평)의 규모로 BBQ 쿠오노몰점(Kuono Marketplace)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하와이 관광청 통계에 따르면, 하와이는 연간 1,000만명 이상(19년 기준)의 전세계 관광객이 모이는 최대 휴양지로 알려져 있다. 매장이 위치한 카할라 지역은 하와이에서도 세계적 부호들의 별장과 최고급 리조트인 카할라 호텔 등이 모여 있어 ‘하와이의 베버리힐스’라 불리고 있다.

BBQ에 따르면 해당 매장은 그랜드 오픈 이전에 현지 주민들에게 홍보하고자 지난달 28일부터 시범적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이 기간 동안 약 5,000달러의 일 매출을 기록했으며, 그랜드 오픈 날인 15일에는 6,500달러의 최고 매출을 달성했다.

BBQ는 현재 뉴욕, 뉴저지, 캘리포니아, 텍사스, 일리노이 등 미국 내 주요지역을 포함 15개주에 진출해 있다. 운영중인 76개 가맹점을 포함해 150여개의 매장이 운영을 준비 중에 있으며, 캐나다를 포함한 북미지역은 총 250여개 매장이 운영 중이거나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사진은 BBQ 하와이 쿠오노몰점에 고객들이 BBQ 치킨을 주문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모습 / BBQ
사진은 BBQ 하와이 쿠오노몰점에 고객들이 BBQ 치킨을 주문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모습 / BBQ

이날 매장을 오픈한 윤영일 패밀리는 “한국에 갈 때마다 BBQ 치킨을 맛있게 먹었고 이 맛과 퀄리티를 하와이에서도 유지한다면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졌다”며, “BBQ 쿠오노몰점을 시작으로 하와이 주요 상권에 2호점, 3호점 등 추가 매장들을 빠르게 오픈해 하와이 전 지역에서 고객들이 편하게 그리고 가까이서 BBQ 치킨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BBQ 관계자는 “하와이는 전세계 관광객이 집중되는 글로벌 외식산업의 요충지로서, 이번 하와이 진출은 BBQ 치킨이 K-치킨의 대명사로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됨은 물론 글로벌 프랜차이즈 브랜드로서 자리 매김을 공고히 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너시스BBQ는 지난 7월 글로벌 외식업 전문지 네이션스 레스토랑 뉴스(Nation’s Restaurant News)에서 발표한 ‘미국 내 가장 빠르게 성장한 외식 브랜드 25위’에서 5위를 차지한 바 있다. BBQ는 해외진출 국내 프랜차이즈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며, 코로나19 유례없는 장기 불황을 겪는 글로벌 외식시장에서도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