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6 02:04
동아제약, 겨울철 수족냉증 등 한랭질환 완화 솔루션 제시
동아제약, 겨울철 수족냉증 등 한랭질환 완화 솔루션 제시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1.11.1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수족냉증 등 한랭질환은 건강관리를 통해 증상 완화 등 예방이 필요하다. / 게티이미지뱅크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겨울철 기온이 낮아짐에 따라 수족냉증과 같은 한랭질환을 겪는 이들이 생겨나는데, 이들에게 겨울은 달갑지 않은 계절이다. 손과 발끝에 냉기가 느껴지고, 한기가 아랫배·허리 등 다양한 신체 부위로 이어지기도 한다. 증상이 심하면 근육 경련 등 저림과 통증, 소화불량, 만성피로가 동반돼 일상의 질이 현격히 떨어진다.

동아제약은 수족냉증 등 한랭질환 증상을 다스리기 위해선 정확한 정보를 잘 알아두고 예방법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수족냉증과 관련된 대표적인 오해와 궁금증을 풀어봤다.

◇ 수족냉증은 체질 아닌 혈액순환 문제

수족냉증의 원인은 다양하다. 임신이나 출산·폐경 등 여성호르몬 문제로 발생하기도 하고 갑상샘 기능저하증, 말초동맥질환 등 질환의 동반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가장 흔한 원인은 혈액 순환 문제다. 심부에서 생성된 혈액은 동맥·정맥·모세혈관을 통해 각 신체 기관으로 이동한다. 이 과정에서 발생된 열이 체온을 좌우한다.

그러나 추위로 인해 몸 곳곳의 혈관이 수축하면 손발과 같은 말초 부위로 이동하는 혈액의 양이 줄어 체온이 떨어지기 쉽다. 손과 발만 따뜻하게 하는 것보다 전신의 혈액 순환을 신경 써야 효과적으로 수족냉증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동아제약은 겨울철 둔화된 혈액순환을 촉진하기 위해선 생활습관 개선이 필수라고 설명했다.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은 체온과 기초대사량을 높이는 좋은 방법이다. 주 2∼3회 꾸준히 실천하되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새벽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다.

외출을 할 땐 보온에 유의하되 꽉 끼는 바지나 스타킹은 정맥 내 압력을 상승시켜 혈액 순환을 방해할 수 있다. 내복과 활동이 편한 넉넉한 사이즈의 옷을 여러 겹 겹쳐 입고 모자·목도리·장갑 등 아이템을 활용하는 것이 좋은 편이라고 할 수 있다.

혈관 수축의 원인이 되는 흡연이나 카페인은 멀리하고, 외출 후 체온보다 조금 높은 정도의 물 온도(38∼40℃)로 족욕이나 반신욕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단, 반신욕을 오래 하면 빈혈이 나타날 수 있어 20분을 넘지 않도록 한다.

혈액 순환과 관련된 건강기능식품은 오메가-3와 코엔자임Q10이 있다. 오메가-3에 포함된 불포화 지방산은 혈중 중성지질, 혈행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고 코엔자임Q10은 항산화 및 높은 혈압 감소에 도움을 준다. 

두 영양성분은 체내에서 생성하지 못하거나 충분히 합성하지 못해 별도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다만 각각 섭취하기 어려울 경우, 두가지 영양성분이 복합 설계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게 동아제약 측 설명이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등푸른 생선, 견과류 섭취가 부족하거나 육류, 인스턴트 위주의 식습관으로 혈행 개선이 필요한 경우 복합 설계된 제품 섭취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면서 “날씨가 점점 추워지면서 수족냉증과 같은 한랭질환이 염려되는 소비자들은 혈행개선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건강관리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