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방탄소년단, 또 일냈다… AMA ‘올해의 아티스트’ 수상 
2021. 11. 22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뷔‧슈가‧진‧정국‧RM‧지민‧제이홉. /AP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 (왼쪽부터) 뷔‧슈가‧진‧정국‧RM‧지민‧제이홉. /AP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의 3대 음악상으로 불리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 AMA)에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 아시아 가수로는 최초 수상으로, 또 하나의 대기록을 작성했다. 

방탄소년단은 22일(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Microsoft Theater)에서 열린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후보에 오른 세 개 부문을 모두 석권하며 3관왕을 차지했다. 특히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아티스트(Artist of the Year)’ 트로피를 거머쥐며 존재감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한국은 물론, 아시아 가수가 후보에 오르고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역대 최다 수상자인 테일러 스위프트를 비롯, 아리아나 그란데‧올리비아 로드리고‧드레이크‧위켄드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최고 영예를 안았다. 

또 방탄소년단은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 부문도 3년 연속 수상했고, ‘버터(Butter)’로 팝 분야 최고 인기곡에 주는 ‘페이보릿 팝송’ 상도 받았다. 2018년 해당 시상식에서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하며 처음 참석했던 방탄소년단은 올해까지 4년 연속 수상자가 됐다. 

이날 무대에 오른 방탄소년단은 “너무 놀라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놀라운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에 올라 진심으로 영광이다. 4년 전 ‘AMA’ 첫 공연 이후 긴 여정에서 이 상을 받을 것이라고는 누구도 상상 못했을 것”이라며 감격스러워했다.

그러면서 “아미의 사랑과 지원 덕에 여기까지 왔다”며 “기적이기 때문에 당연히 여기지 않겠다”고 팬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우리의 음악으로 행복을 드리고 싶었다”며 “이 상은 우리가 열게 될 새로운 챕터의 시작”이라고 덧붙이며 더욱 활발한 활동을 기대하게 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두 번의 무대를 꾸며 이목을 끌기도 했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역사상 이례적인 일이다. 먼저 세계적인 록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로 함께 무대를 꾸몄고, ‘버터’로 시상식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수상으로 오는 23일(현지시각) 후보 명단을 발표하는 그래미 어워즈에도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월 열린 2021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팝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에는 실패했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 이어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대기록을 작성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래미 어워즈는 내년 초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