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로그 인 벨지움] 묘하게 빠져드는 ‘유태오’라는 세계 
2021. 11. 2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유태오의 감독 데뷔작 ‘로그 인 벨지움’이 관객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엣나인필름
배우 유태오의 감독 데뷔작 ‘로그 인 벨지움’이 관객과 만날 준비를 마쳤다. /엣나인필름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모두가 알지만 누구도 몰랐던 배우 유태오의 ‘진짜’ 이야기가 펼쳐진다. 유머러스하면서도 멜랑꼴리 하고 밝으면서도 감성적인, 낯선 매력으로 ‘태오’라는 세계에 단숨에 빠져들게 한다. 배우 유태오의 감독 데뷔작 ‘로그 인 벨지움’이다. 

영화 ‘로그 인 벨지움’(감독 유태오)은 코로나19 팬데믹 선포로 벨기에 앤트워프 낯선 호텔에 고립된 배우 유태오, 영화라는 감수성이 통한 가상의 세계에서 찾은 진짜 유태오의 오프 더 레코드를 담는다. 제1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오픈시네마를 통해 첫 공개됐으며, 제47회 서울독립영화제 페스티벌초이스에 선정되기도 했다. 

23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공개된 ‘로그 인 벨지움’에는 유태오의 아티스트적 면모가 고스란히 녹아있었다. 기획부터 제작‧각본‧감독‧촬영‧편집‧음악까지 모든 분야에 참여한 그는 기록과 픽션을 오가며 사적인 일상부터 내밀한 자기 고백까지 독창적인 시선으로 담아내 아티스트적 재능과 면모를 한껏 발휘한다. 

‘로그 인 벨지움’으로 연출에 도전한 유태오. /엣나인필름
‘로그 인 벨지움’으로 연출에 도전한 유태오. /엣나인필름

특히 영화 속 유태오가 만든 또 다른 ‘태오’를 통해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그의 ‘진짜’ 생각을 들려주는데, 카메라 밖 배우도 감독도 아닌 ‘사람’ 유태오의 고민과 고백을 솔직하게 담아내 영화적 재미는 물론, 누구나 공감할 만한 보편적인 정서를 전달한다.   

100% 스마트폰으로 촬영된 점도 신선하다. 화질은 다소 떨어지지만, 흐릿한 화면과 제한적인 시야각이 마치 여행지에서 찍은 필름 사진을 보는 듯한 느낌을 주며 이 영화만의 ‘낭만’을 더한다. 

음악도 좋다. 감각적인 오프닝 음악부터 영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유태오의 창작곡까지, 매력적인 음악들이 적재적소에 영리하게 활용돼 귀를 즐겁게 한다. 리드미컬한 사운드에 맞춰 벨기에의 밤거리에서 자유롭게 춤을 추는 유태오의 모습 역시 빼놓을 수 없는 명장면이다. 

‘로그 인 벨지움’에는 유태오의 아티스트적 면모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엣나인필름
‘로그 인 벨지움’에는 유태오의 아티스트적 면모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엣나인필름

‘로그 인 벨지움’은 실제 유태오가 촬영차 방문한 벨기에에서 코로나19 전 세계적 팬데믹 선포가 되고 국경조차 막혀 홀로 자가 격리를 하게 되면서 시작됐다. 15일간의 격리 기간 동안 자신의 일상을 기록했고, 그 기록에 픽션적인 요소를 더해 지금의 영화가 탄생했다. 

유태오는 “이 영화는 ‘희망’에 관한 이야기”라며 “어떤 상황에 고립되고 아무것도 못할 것 같은 환경에서도 의지를 갖고 열심히 하면 뭔가 해낼 수 있다는 것을 담은 작품이다. 나를 진심으로 드러내고 돌아볼 수 있는 순간이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내가 영화 자체에 보내는 러브레터이기도 하다”고 의미를 덧붙였다. 러닝타임 65분, 12월 1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