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15:51
막 내린 제로금리 시대… 서민 대출이자 부담 어쩌나
막 내린 제로금리 시대… 서민 대출이자 부담 어쩌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1.11.26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25일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인상했다. 사진은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은행 영업점에서 고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인상했다. 이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0%로 떨어졌던 기준금리가 20개월만에 1%대를 회복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5일 통화정책방향 회의에서 현재 연 0.75%인 기준금리를 1.0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제로금리 시대가 1년 8개월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한은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침체가 우려되자 기준금리를 1.25%에서 0.75%로 크게 낮추는 이른바 빅컷을 단행했던 바 있다. 이후 한은은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0.5%까지 한 차례 더 내린 뒤, 9번의 동결을 결정했다. 

이번 기준금리 인상은 지난 8월 1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뒤, 3개월 만에 이뤄진 조치다. 이번 인상 결정엔 양호한 경제 회복세와 소비자물가 상승률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치솟는 가계부채를 잡기 위한 목적도 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9월 말 가계신용 잔액은 1,844조9,000억원으로 3개월 만에 36조7,000억원 불어났다. 지난 8월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하며 돈줄 조이기에 나섰지만 가계부채 상승세는 이어졌다. 

이번 기준금리 인상 조치로 가계대출 차주들의 이자 부담을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택담보대출 및 신용대출 금리는 지난 8월 기준금리 인상을 기점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번에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단행된 만큼 가계대출 금리 인상 기조는 더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금융안정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0.25% 포인트가 인상될 시,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 규모는 지난해 말 대비 2조9,000억원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