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17:46
김병준, ‘이준석 패싱’ 논란에 “실무선에서 협의”
김병준, ‘이준석 패싱’ 논란에 “실무선에서 협의”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1.2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세종 어진동 밀마루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함께 아파트 단지 등 세종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세종 어진동 밀마루전망대를 방문해 김병준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함께 아파트 단지 등 세종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권신구 기자  김병준 국민의힘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29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2박 3일 충청 일정을 이준석 대표가 사전에 몰랐다는 논란에 대해 실무선에선 협의가 됐다고 부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윤 후보와 세종 어진동 밀마루전망대를 방문한 후 취재진과 만나 ‘이 대표가 충청 일정에 대해 몰랐느냐’는 질문에 “내가 보고받기로는 이 대표에게 직접은 아닌지 모르겠지만 실무선에선 협의가 된 거로 안다”고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후보의 충청 일정에 대해 “저는 어제 언론에 릴리즈(배포) 되기 전까지 저한테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 대표는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패싱이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 이렇게 이간질하려는 사람들 있을 것”이라며 “제 입장에서는 황당한 거다. 이게 그런데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선대위에서 김 위원장과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면서 선대위 홍보미디얼총괄본부장도 하고 있다. 후보의 중요 일정을 동행하지 않더라도 관련 일정을 사전에 전해 듣지 못했다는 것은 선대위 내부에서 이 대표를 ‘패싱’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다. 

특히 김 위원장의 지난 26일 기자회견이나 28일 출범한 청년위원회 인선 등에 대해서도 이 대표와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이준석 패싱’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이번 일정은 윤 후보 측과 이 대표 측 실무선에서 협의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이번 충청 일정에 대해 “자세히는 모르지만 장제원 의원이 (윤 후보 곁에서) 행동하셨을 때부터 얘기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오래 전에 잡은 일정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자신을 장 의원이 영입했다는 말에 “장 의원은 본 적이 없다. 경선 때 한번 봤다”며 “경선 때 누군가와 같이 와서 보자 그랬고, 그거 말고는 그 이후로 본 적은 없다. 정책적인 부분에 대한 이야기가 있어서 온 것이고 그 이후엔 우연히 마주쳐서 악수만 한 번 했다”고 전했다.

‘선대위 직책을 맡지 않겠다는 장 의원이 실제로는 후보 곁에서 역할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한번 자세히 알아보라.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