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11:58
이준석, 오전 일정 취소 '패싱 논란' 때문일까
이준석, 오전 일정 취소 '패싱 논란' 때문일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1.3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일정을 취소했다. ′패싱 논란′으로 불쾌감을 드러낸 이 대표가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정치권에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일정을 취소했다. ′패싱 논란′으로 불쾌감을 드러낸 이 대표가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정치권에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일정을 취소했다. ‘패싱 논란’에 대해 불편한 감정을 드러낸 뒤라는 점에서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은 30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이 대표의 오전 일정 취소를 알렸다. 당초 이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한 언론사 주관 포럼행사 참석이 예정돼 있었으나 이를 불참하기로 한 것이다.

이날 일정이 취소된 가운데 정치권에선 각종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그가 전날(29일) 페이스북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점이 의혹 증폭의 요인이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저녁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고 적은 뒤 한 시간 뒤 “^^p"라고 재차 글을 남겼다.

이 대표는 전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충청 방문 일정을 사전에 공유 받지 못했다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전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어제 언론에 릴리즈(배포) 되기 전까지 충청에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며 “제 입장에선 황당하다. 그런데 이게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준석 대표가 반대한 이수정 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것은 이 대표의 ‘패싱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이렇다 보니 일각에서 이 대표가 선대위원장 사퇴 등 ‘중대결심’을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어쨌든 선대위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고, 대통령 선거를 지휘하고 있는 입장”이라며 “선대위를 그만둔다거나 선거에 대해 다른 생각이 있거나 그런 이야기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패싱 논란에 대해 과도한 의미부여를 경계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충청 방문 사실을 몰랐다는 데 대해 “선대위가 제대로 완벽하게 짜져서 역할을 하고 있지 못해 빚어진 초기의 차질 아닌가 생각한다”며 “앞으로 실무적으로 잘 해가면 된다”고 말했다. 

이 교수 영입과 관련해서도 “이 교수가 갖고 있는 나름대로의 상징성과 현실적인 영향력이 있다”며 “(이 대표) 본인이 반대하는 의사는 분명히 밝혔지만 그것을 가지고 계속 반대한다든가 또는 임명 자체를 못하게 한다든가 그런 의사는 있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