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17:31
국민의힘, 이준석-윤석열 갈등으로 심각한 내상… 일각선 자성론 분출
국민의힘, 이준석-윤석열 갈등으로 심각한 내상… 일각선 자성론 분출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1.30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싱 논란′에 휘말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일정을 모두 취소하면서 당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당장 당내에선 ′자성론′이 분출하는 모습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간 신경전이 고조되는 형국이다. 살얼음판을 걸어오던 이들의 관계는 이 대표가 30일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자 파국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당장 당내에선 어수선한 분위기에 ‘자성론’이 피어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예정된 한 언론사 포럼에 이 대표가 참석하지 않는다고 기자단에 공지했다. 오후 일정은 ‘검토 중’이라고 알려졌지만, 끝내 이마저도 전면 취소 됐다. 

구체적인 사유는 밝히지 않으면서 이 대표의 행보에 대한 온갖 해석이 쏟아졌다. 특히 이 대표가 전날(30일)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긴 게 의혹을 촉발시킨 촉매제가 됐다. 

당장 이 대표가 선대위 관련 직책에서 물러날지 모른다는 전망까지 나오자 당은 사태 수습에 부심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기자단 공지를 통해 “당 관계자 등 언론에 보도되는 당 대표 관련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마친 뒤 “내용을 좀 더 파악해보고 논의를 좀 해야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와 윤 후보의 이상 기류는 갑작스러운 게 아니다. 앞서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윤 후보 회동과 기자간담회를 하는 과정을 이 대표가 몰랐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패싱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여기에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한 것도 직접적인 도화선이 됐다. 이 대표는 이 교수의 선대위 영입을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 중진들 당내 상황에 우려

다만 이같은 갈등 국면이 수면위로 드러난 데 대해 당내에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그간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영입 국면 때 신경전이 계속되면서 내상을 입었고, 당 대표와 후보 간 갈등이 전면에 드러나면서 악재가 겹친 꼴이 됐다. 이 대표가 지니고 있는 ‘20‧30세대’의 상징성을 무시할 수 없다는 점도 당의 우려를 더하는 이유다.

이렇다 보니 당내에서는 반성의 목소리가 분출되고 있다. 중진들을 중심으로 이 대표 패싱 논란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당 대표를 패싱하고 당 대표를 깔보는 정당은 이익집단에 불과하지 정당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아무리 나이가 어려도 선출된 당대표가 당의 제일 어른”이라고 강조했다. 김태호 의원도 “차, 포 다 떼고 이길 수 있는 판이 아니다”라며 “당 대표가 설 자리를 잃으면 대선을 어떻게 치르려는 거냐”고 거들었다.

윤 후보 경선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던 하태경 의원도 선대위에 쓴소리를 냈다. 그는 “청년층의 압도적인 지지 없이 우리당이 대선에서 승리하기는 매우 어렵다”며 “이번 대선에서 우리 당의 정치혁신과 청년정치를 상징하는 이 대표의 역할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도 이 대표의 ‘돌발 행동’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그는 이날 충북 청주 클레바 공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무총장하고 통화를 했다”며 ″지금 이유라든지 이런 걸 파악해보고 한번 만나보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갔지만 만남은 성사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윤 후보는 이 대표 패싱 논란에 대해선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