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04:12
이재명-윤석열, '지지율 딜레마'에 빠졌다 
이재명-윤석열, '지지율 딜레마'에 빠졌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1.30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가 2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자영업자 손실보상 50조원 공약을 수용하겠다고 하자, 윤 후보는 “뒤늦게 깨달아 다행”이라고 밝혔다. / 뉴시스
대선을 100여일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모두 '지지율 딜레마'에 시달리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20대 대통령 선거가 99일 앞으로 다가왔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대선 레이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가운데, 양당 후보 모두 ‘지지율 딜레마’에 시달리고 있다. 

KBS의뢰로 대선을 100일 앞두고 한국리서치가 실시한 여론조사(11월 26~28일 실시)에서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35.5%로 동률을 기록했다. 그리고 해당 여론조사에서 ‘지지 후보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12.1%, ‘모름, 무응답’은 6.7%로 부동층이 18.8%인 셈이다. 

당선 가능성은 이 후보(42.4%)가 윤 후보(40.0%)보다 2.4%p로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정권교체, 정권재창출에 대한 인식은 각각 51.4%, 39.5%로 11.9%p 차이를 보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해당 여론조사를 보면 이 후보는 임기 말인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을 넘지 못하고 있고, 윤 후보는 정권교체 여론을 지지율로 연결시키지 못하고 있다. 다만 이 후보는 ‘산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할 가능성이 높고, 윤 후보는 ‘집토끼’를 재결집시켜야 하는 과제가 놓여 있다. 

◇ 이재명, ‘문재인 득표율’ 확보해야

일단 이 후보는 임기 말인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9일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39.5%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은 다자구도였던 2017년 19대 대선에서 41.1%의 득표율을 얻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득표율과 흡사한 국정수행 지지도를 얻고 있는 셈이다. 

이번 대선 역시 다자구도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이 후보는 문 대통령의 득표율을 넘어야 하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 역시 선거를 한 달 여 앞두고 자신의 실제 득표율과 비슷한 지지율을 보였다. 아직 시간이 있지만 윤 후보와 지지율이 비슷하거나 뒤처지고 있기 때문에 다급해질 수밖에 없다. 

다만 문 대통령 지지율과 민주당 지지율을 감안했을 때, 이 후보는 코어 지지층을 흡수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지난 2020년 21대 총선 당시 정당별 지역구 득표율을 모두 합치면 민주당은 49.91%를 얻었다. 이후 부동산 이슈 등으로 이탈이 생겼으므로, 이 후보는 현재 ‘집토끼’ 결집을 마무리하고 ‘산토끼’를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또한 이 후보는 문 대통령을 지지했던 2030 여성 세대의 표 역시 흡수해야 한다. 이들은 이 후보 뿐 아니라 윤 후보에 대한 비호감도가 높아 투표를 포기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때문인지 이 후보는 30일 ‘외부 영입인재 1호’로 30대 여성 우주·군사 전문가인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교 조교수를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 윤석열, 리스크 관리·지도자 면모 보여야

앞서 인용된 KBS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는 35.5%의 지지율을 얻었지만, 정권 교체 여론은 51.4%였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윤 후보의 지지율은 정권교체 여론보다 10~20%p 낮다. 정권교체를 원하면서도 윤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 유권자의 규모가 상당하다는 의미다. 윤 후보가 ‘문재인 정권 심판론’을 대표했으나, 아직 국정 지도자로서 차별점을 보이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윤 후보 선출 이후에도 지속되는 당내 잡음을 조율하지 못하고 있다는 인식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영입 불발이나,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은 윤 후보에게 악영향을 주고 있다. 또 후보 본인이 여러 번 구설에 오르면서 불안한 이미지를 심어줬다는 지적도 있다. 부인 김건희 씨 역시 ‘리스크’로 꼽힌다. 

현재 윤 후보의 코어 지지층이 어느 정도 결집했지만, 이 후보에 비해 느슨한 상황으로 볼 수 있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의 지역구 득표율은 41.46%였다. 이를 감안하면 윤 후보는 당내 불협화음을 잠재우고,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은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의 지지층을 불러와야 하는 과제가 생긴 것이다.

아울러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실망한 중도층을 공략하기 위해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 대표를 영입했다. 상대 진영의 인사를 영입할 경우 중도 확장에 유리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앞으로도 부동산 이슈 등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등을 돌린 유권자를 끌어모으기 위한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