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18:33
이재명-윤석열, 조찬기도회 나란히 참석… 대통령과 만남 불발
이재명-윤석열, 조찬기도회 나란히 참석… 대통령과 만남 불발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1.12.02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기독교 국가조찬기도회에 나란히 참석했다. 이날 기도회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으나 세 사람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2일 오전 ‘공의와 회복’을 주제로 서울 서대문구 한 호텔에서 열린 제53회 대한민국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해 입을 모아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도회에는 민주당 김진표·송기헌 의원, 국민의힘 이채익·서정숙 의원, 황우여 전 교육부총리 등 여야 정치인들이 다수 참석했고, 문 대통령도 자리했다.

이날 행사에서 단상에 마련된 의자에 나란히 앉은 이 후보와 윤 후보는 찬송가를 들으며 함께 웃고 서로 귓속말을 나누기도 했다.

먼저 축사를 시작한 이 후보는 “작년에 돌아가셨던 저희 어머니도 권사님이었고 아내도 어릴 적부터 교회에서 반주했던 독실한 성도여서 저도 분당우리교회에서 열심히 주님을 모시고 있다. 주님의 은혜로 인도로 이 자리까지 왔다”며 “성경에서 가르친 대로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윤 후보도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경제도 사회도 위로와 회복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우리 사회가 분열과 대립 대신 사회 통합과 국민 통합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로, 공정과 상식으로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공정을 강조했다.

인사말을 마친 이 후보와 윤 후보는 1부 행사를 마치고 자리를 떴고, 2부 행사 중간 순서로 잡힌 축사를 하기 위해 오전 7시 30분경 도착한 문 대통령과는 마주치지 못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