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06:05
정세균, '이재명 지원' 이낙연과 대비
정세균, '이재명 지원' 이낙연과 대비
  • 이선민 기자
  • 승인 2021.12.03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전북 전주 한옥마을 종로회관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만찬 전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전북 전주 한옥마을 종로회관에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만찬 전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이선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라북도 전주를 방문해 정세균 전 국무총리을 만나 ‘비빔밥 회동’을 가졌다. 전남에서는 안타깝게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지 못했지만, 전북을 방문하는 첫 날 정 전 총리와 만나면서 다시금 원팀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 정세균, 일정 취소하고 달려와 지지 호소

정 전 의장은 3일 오후 전주에서 이 대표와 만나 만찬을 하며 “제가 선대위 발대식에서 ‘이재명이 민주당이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이 미래로 전진하느냐, 아니면 과거로 회귀하느냐의 갈림길에서 있는 선택의 기로다. 민생과 평화, 그리고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마음을 모아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이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이재명의 승리는 민주당 뿐 아니라 대한민국이 직면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전환점이다”며 “이재명 후보가 전북과 대한민국 대전환 이루도록 격려해주고 성원해달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오늘 어떤 내용의 대화를 나눌 예정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준비해 온 이야기는 없지만 대화 과정에서 제가 과거 경험한 대선이나 원팀을 만드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말이 있으면 인색하게 굴지 않고 아낌없이 말하겠다”며 “이재명 후보가 오늘을 통해서 골든크로스를 만들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전북도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에 화답해 “출범식 때 총리님께서 저에게 ‘더 이상 외롭게 안 하겠다’고 하셔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 후보로서는 민주당의 정치적 기반인 전라도에서 화합하는 모습을 보이면 지지층 결속을 이끌고 지지율을 끌어올릴 동력이 된다. 특히 정 전 총리는 민주당의 텃밭인 전북을 기반으로 6선 의원을 거쳐 국회의장에 국무총리까지 지냈고, 지금까지 원내에서 정세균계 의원이 상당한 만큼 그의 지원은 이 후보에게 큰 힘이 된다.

오늘 만남은 이 후보가 전날 밤 정 전 총리에게 직접 전화해 회동을 요청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총리는 지난 주 이 전 대표와도 만나지 못한 상황을 고려한 듯 당초 계획된 일정도 취소하며 이 후보의 전북 방문 첫날 동행했다.

◇ 이낙연, 역할론 질문에 “지금까지 안 한적 있나”

지난 주 3박 4일 일정으로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전남 지역을 순회한 일정에서는 호남 일정을 마무리하면서 마지막으로 찾는 방문지가 이 전 대표의 고향인 전남 영광이었지만 이 후보와 이 전 대표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앞서 이 후보는 “이번 일정이 사실 전국 순회 통상 일정 중 일부일 뿐이라 선대위에서 미리 이낙연 전 대표님께 만남을 요청드리지 않았다”며 “대신 출발하면서 ‘호남에 갑니다’하고 말씀을 드렸고, 이낙연 전 대표님께서도 ‘사전에 확정된 일정이 있어 아쉽다’고 말씀하셨다”고 만남 불발에 대해 설명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같은 날 제주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지원 여부에 대해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으로 합류해 있고 상임고문도 후보 측 요청을 수락한 것”이라며 “구체적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의 역할론에 대한 질문에 “이제까지 안 한 적이 있나”라며 “경선 이후 3~4주 동안 칩거 상태에 있었다. 지금은 조용히 여러 지역에서 저를 도와줬던 분들에게 인사하는 일정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지금까지의 행보를 앞으로도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해석돼 향후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