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19:16
노재승, 민주당의 5·18 발언 관련 지적 ′반박′
노재승, 민주당의 5·18 발언 관련 지적 ′반박′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2.0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노재승씨가 과거 ′5‧18 성역화′ 발언과 ′정규직 폐지′ 발언이 논란이 됐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 영입된 노재승 씨의 5‧18 발언과 정규직 폐지 주장에 대해 맹폭을 퍼붇자 노씨가 직접 반박에 나섰다. 그는 “살면서 단 한 번도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한 적 없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노씨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한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보도에서 큰따옴표를 사용해 ′5·18 폭동′ 발언을 전하자, 직접 발언한 사실이 없는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한 것이다. 그는 “해당 프로그램 PD에게 저의 ‘폭동’ 발언 유무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고 PD는 화면구성 담당자로부터 ‘타 언론사 기사’를 참고했고 그 과정에서 왜곡이 있었음을 인정했고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같은 논란은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노씨의 과거 페이스북 글을 거론하며 그의 ‘망언’을 지적하면서 시작됐다. 김우영 선대위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에서 “노씨의 발언은 놀랍다. 5‧18을 부정하고, 정규직 제로시대를 주장했다”며 “노씨의 망언은 윤 후보의 ‘1일 1망언’과 너무나 닮아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감추려 해도 영입 인물의 면면은 윤 후보 본색을 그대로 드러낸다”고도 덧붙였다.

하헌기 민주당 선대위 부대변인 역시 “5‧18 민주화 운동을 폭동이라고 해서는 안 된다는 역사적 합의가 ‘성역화’라는 말인가”라며 “노씨는 ‘전두환은 정치를 잘했다’고 말한 윤 후보와 어울린다만, 일반 상식을 가진 청년의 입장을 대변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다”고 힐난했다. 노씨가 ‘5‧18 정신’ 다큐멘터리를 공유하며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이라고 언급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이에 대해 노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남기고 적극 해명했다. 우선 ‘5‧18을 성역화’라고 규정한 데 대해선 “민주당이 가장 내세우고 있는 5‧18 정신을 특별법으로 얼룩지게 하고, 민주화 운동에 대해 발상이나 의견조차 내지 못하도록 포괄적으로 막아버리는 그런 행태를 비판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을 ‘정규직 폐지론자’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일반 국민으로서 작은 회사지만 실제로 고용을 하면서 노동시장의 경직성에 대해서 불편함을 갖고 있었다”며 “고용을 주저하게 되고 다양한 기회를 보장받아야 할 구직자, 청년들은 기회 자체가 상실되어 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복잡한 감정과 고민을 바탕으로 모든 피고용인이 다 비정규직이라면 원할 때 얼마든지 고용할 수 있고, 피고용인도 유연하게 이직을 하면서 커리어를 올릴 수 있지 않을까라는 단상을 바탕으로 일반인으로서 잠깐 적어본 걸 이렇게까지 오독 하시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노씨는 “공당의 선대위원장이 된 지금의 시점에서는 적절한 표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과거의 개인 SNS의 글을 이렇게까지 악의적으로 받아쓰시는 걸 보니 역시 가장 민주당스러운 대변인 논평이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한편, 노씨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첫 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과거에 일반 사인이었을 때 개인적 소회를 적었던 SNS 글들이 어찌보면 많은 논란이 되었던 것 같다″며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상 앞으로 말과 행동에 무게감 느끼고 신중하고 엄중한 그런 자세로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수행할 것 약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