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18:12
이용호, 국민의힘 입당… 윤석열 ′외연 확장′에 힘 더했다
이용호, 국민의힘 입당… 윤석열 ′외연 확장′에 힘 더했다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12.08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용호 의원과 입당식을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오후 국회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용호 의원과 입당식을 마친 뒤 포옹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용호 의원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입당과 동시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게 됐다. 전북 남원‧임실‧순창을 지역구로 둔 이 의원은 윤 후보의 ‘외연 확장’에 힘을 더할 전망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8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의원의 합류로 인해서 우리가 중도, 호남, 잠재적 진보까지 아우르면서 국민통합을 이뤄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7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의 입당 사실을 알렸다. 그는 “이 의원님의 용기있는 결단에 감사드리고 환영한다”며 “대선을 앞두고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전북을 지역구로 둔 이 의원의 영입이 당과 호남사이의 ‘연결 고리’로 작용하길 기대하는 눈치다. 윤 후보는 “지역감정 타파와 한국 정치 발전, 우리 당의 지지기반을 더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은 의지를 드러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국민의힘이 김종인 위원장의 비대위시절부터 호남에 대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계속해 온 게 오늘 이런 결과로 나온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온 국민에게 사랑받는 지점에 도달할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치적 거취를 놓고 상당히 긴 기간 동안 숙고를 했다”며 “두 갈래 길에서 좀 더 어려운 길을 선택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미래를 잘 대비하고 발전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지역갈등을 완화하고 또 국민통합을 하는 게 먼저라고 생각했다”며 “윤 후보를 믿고, 윤 후보와 함께 이번 대선 통해서 대한민국이 더욱더 국민을 위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데 미력이나마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전격 입당에는 정진석 국회부의장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전해진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라디오에서 “정 부의장과 이 의원이 같은 언론계 출신이고, 같은 해에 언론사는 다르지만, 입사를 했다”며 “그래서 정 부의장이 가장 큰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이후에 윤 후보가 식사 회동을 하면서 어느 정도 마음을 굳혔다”며 “당이 좀 갈팡질팡하니까 지켜보고 있다가 김종인 위원장이 총괄 위원장으로 오신 후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동선대위원장을 고사하고 ‘백의종군’을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은 전날(7일) 오후 페이스북에 “나의 백의종군으로 비워진 자리에 더 많은 외부인사가 영입되길 바라면서 입당한 이 의원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환영의 메시지를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