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43
청와대, ‘사회적 거리두기’ 재시행 부정적 반응
청와대, ‘사회적 거리두기’ 재시행 부정적 반응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1.12.1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7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청와대는 14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가능성에 대해 “지켜보자”는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청와대는 14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가능성에 대해 “거기에 맞는 조치는 이미 다 준비돼 있지만 그 카드를 선택하는 문제는 그때 상황에 따라 하게 된다. 수요일, 목요일(15~16일) 상황을 한번 지켜보자는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 단계에 들어선 상황에서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로 돌아갈 경우, 피해를 입을 자영업자·소상공인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13일) 대한감염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유행 급증에 따른 공동 성명서`를 통해 현재 시행되고 있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잠시 멈추고, 일시적으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역시 특단의 조치를 언급하기도 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어제 정은경 청장이 특단의 조치를 미룰 수 없다고 얘기했는데 방역 조치의 강화 가능성이 있나’는 진행자의 질문에 “정부는 그런 모든 전문가들의 의견을 최고로 듣고 참고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박 수석은 그러면서 “거듭 말씀드리지만 국민의 민생도 밤잠을 못 자면서 고민을 하고 있다”며 “특별방역대책이 시행된 지 일주일이 됐고 계도기간이 지났고 실질적으로 진행이 된 것은 이번 주부터 아니겠나. 코로나, 오미크론 상황이 어떻게 되는지를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 거기에 맞는 준비된 대책들을 방역과 민생이라고 하는 두 가지 관점에서 검토를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우물쭈물한다는 그런 비판은 안 하셨으면 좋겠다”며 “정부는 국민을 위해서 필요한 조치를 그때그때 완벽할 수는 없지만 그러나 최선을 다해서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박 수석은 전날 MBN ‘뉴스와이드’와의 인터뷰에서도 “많은 방역 전문가는 지금 당장 거리두기를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하지만 (정부가) 그런 조언을 존중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라며 “오랫동안 희생한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을 생각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을 멈추는 것도 국민을 위하는 길이 아니다”라고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바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 역시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떤 분들은 아예 딱 몇 주 봉쇄하자고 한다. 정 필요하면 그럴 수도 있다. 그러나 그건 말 그대로 융단폭격이며 최후의 수단”이라면서 “적을 잡자고 융단 폭격을 하면, 아군도 함께 희생당한다. 지금 이 코로나 전선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우리 국민이 한데 엉켜 있으며, 코로나 확진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한명 한명이 모두 소중한 국민이다. 시원하게 코로나 잡자고, 우리 국민을 희생시킬 수는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