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해적: 도깨비 깃발] 화려한 볼거리, 딱 거기까지 
2022. 01. 14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이 극장가를 접수할 수 있을까.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이 극장가를 접수할 수 있을까. /롯데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2014년 여름 개봉해 866만 관객의 선택을 받았던 영화 ‘해적’이 두 번째 이야기 ‘해적: 도깨비 깃발’(감독 김정훈)로 돌아왔다. 업그레이드된 스케일과 볼거리로 관객을 사로잡겠단 각오다. 전편의 인기를 이을 수 있을까.  

자칭 고려 제일검인 의적단 두목 무치(강하늘 분)와 바다를 평정한 해적선의 주인 해랑(한효주 분)는 한 배에서 운명을 함께하게 된다. 그러나 산과 바다, 태생부터 상극으로 사사건건 부딪히며 바람 잘 날 없는 항해를 이어간다.

그러던 어느 날, 왜구선을 소탕하던 이들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의 보물이 어딘가 숨겨져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해적 인생에 다시없을 최대 규모의 보물을 찾아 위험천만한 모험에 나서기 시작한다.

하지만 사라진 보물을 노리는 건 이들뿐만이 아니었다.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역적 부흥수(권상우 분) 또한 보물을 차지하기 위해 바다에 뛰어든다. 해적과 의적, 그리고 역적. 사라진 보물을 찾는 자는 누구일까.  

‘해적: 도깨비 깃발’이 전작의 인기를 이을 수 있을까. /롯데엔터테인먼트
‘해적: 도깨비 깃발’이 전작의 인기를 이을 수 있을까. /롯데엔터테인먼트

‘해적: 도깨비 깃발’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후속작으로, 드라마 ‘추노’와 영화 ‘7급 공무원’ ‘해적: 바다로 간 산적’ 천성일 작가가 각본을 집필하고, 영화 ‘쩨쩨한 로맨스’ ‘탐정: 더 비기닝’ 김정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연출자부터 출연배우까지 완전히 새롭게 돌아온 ‘해적: 도깨비 깃발’은 바다를 항해하며 펼쳐지는 해적들의 모험담을 유쾌하게 풀어내 전작보다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하고자 했다. 하지만 결과는 실패다. 시원한 바다를 배경으로 스펙터클한 볼거리가 시선을 사로잡지만, 그 이상의 재미는 주지 못한다. 

가장 아쉬운 건 매력을 잃은 캐릭터다. 자칭 고려 제일검으로 의적단을 이끄는 두목 무치와 바다를 평정한 해적단의 단주 해랑을 필두로, 목적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부흥수, 해적왕을 꿈꾸는 단원 막이(이광수 분), 의적단의 부두목 강섭(김성오 분), 해적단의 돌주먹 아귀(박지환 분) 등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이미 숱한 영화에서 소비된 전형적인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한다.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지만 산만한 전개와 진부한 설정으로 아쉬움을 남긴 ‘해적: 도깨비 깃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하늘‧한효주‧이광수‧권상우‧채수빈. /롯데엔터테인먼트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지만 산만한 전개와 진부한 설정으로 아쉬움을 남긴 ‘해적: 도깨비 깃발’.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하늘‧한효주‧이광수‧권상우‧채수빈. /롯데엔터테인먼트

너무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는 탓일까. 산만한 느낌도 지울 수 없다. 또 몇몇 캐릭터는 의미 없이 소모돼 아쉬움을 남긴다. 화려한 말솜씨의 타고난 사기꾼 해금(채수빈 분)과 해랑을 보좌하는 과묵하고 든든한 백발백중 명사수 한궁(세훈 분)이 그렇다. 충분히 흥미로운 캐릭터 설정임에도 그 매력을 살려내지 못했다. 비중이 아쉽다. 

웃음 타율도 낮다. 영화 내내 코믹한 상황과 캐릭터 간의 ‘티카타카’로 웃음을 주고자 하지만, 익숙한 유머 코드인데다 일부 장면은 지나치게 작위적으로 느껴져 도저히 웃을 수가 없다. 몇몇 배우들의 어설픈 연기도 방해 요소로 작용한다. 특히 주연배우 한효주의 활약이 아쉽다. 그동안 보지 못한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지만, 다소 어색한 연기톤으로 몰입을 방해한다. 

볼거리는 화려하다. 해적선부터 바다의 불기둥, 번개섬 등 초자연적인 현상들을 정교하면서도 실감 나게 완성했다. 이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다채로운 액션 시퀸스도 충분히 즐길 만한 요소다. 러닝타임 126분, 오는 26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