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21:57
국민의당, 안철수 토론 배제에 ′총력전′ 예고
국민의당, 안철수 토론 배제에 ′총력전′ 예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1.1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간 양자 토론에 대해 날을 세우고 있다. 이를 노골적인 배제로 규정하고 ′3자 토론′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대선후보 간 양자 토론 합의에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이 양자 토론에 나서는 것 자체가 이른바 ‘3자 구도’ 대결을 회피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를 저지하기 위한 ‘총력전’도 불사할 태세다.

국민의당 대변인단은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간 ‘양자 토론’에 대한 맹비난을 쏟아냈다. 대변인단은 “이번 양당의 정치담합은 국민의 알 권리를 박탈함과 동시에 700만에 달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투명인간 취급하는 정치적 거래로 규정한다”며 날을 세웠다.

앞서 양자 토론 실무 협상에 나선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설 연휴 즈음 토론을 전제로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는 27일 밤 10시 첫 양자 토론을 실시한다고 밝혔지만, 국민의힘은 설 연휴 기간인 오는 31일 토론이 적합하다는 입장이다. 일정에 대해선 다시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배제된 국민의당은 줄곧 ‘양자 토론’에 대한 날 선 반응을 보여왔다.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은 이태규 의원은 지난 13일 양당의 토론 실무 협상과 관련해 “적대적 공생관계”라고 쏘아붙인 바 있다. 안 후보도 전날(17일) 서울 영등포 한국사회복지사협회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들도 공평한 정보를 갖고 판단을 해야 하지 않나”라며 “정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최근 상승세를 기반으로 ‘3자 대결 구도’를 그려왔다는 점에서 국민의당의 반발은 더욱 거세다. 국민의당 내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사실상 ‘고의로’ 안 후보를 배제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이태규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법적인 문제 이전에 정치적으로 굉장히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 ′가처분 신청′부터 ′규탄대회′까지 ‘총력전’ 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당 후보 간 TV 토론이 가시화되자 국민의당은 적극 대응 태세에 나섰다. 국민의당 대변인단은 이날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양자토론을 저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전날(1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이에 대한 항의 방문에 나서기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명백한 선거의 불공정을 초래하는 양자 간 토론 담합”이라며 “선관위는 공정한 선거 운동의 명백한 위반이고 후보 간 형평성 문제로 국민들에게 심각한 폐해를 안겨줄 수 있다는 점을 명백하게 선언하라”고 강조했다.

‘다자 토론’이 불가능할 경우 토론회 자체를 무산시키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실제로 국민의당은 해당 토론회에 대한 방송 금지 가처분 신청도 고려하고 있다.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 이태규 의원은 이날 앞선 라디오에서 “양자 토론이 진행되고 방송사가 결정되면 방송사를 상대로 가처분 신청을 저희 법률지원단에서 다 준비는 끝내 놨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도 통화에서 “법률 지원단 검토가 끝나서 어느 시점에 들어갈지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직접 행동에 나서는 선택지도 검토 중이다. 방송사 항의 방문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고심하고 있다는 게 당의 설명이다. 방송사 앞에서 규탄 대회나 1인 시위 등의 방안이 거론된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원과 지지자들도 좌시할 수 없다는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며 “규탄대회나 1인 시위, 천막농성 등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