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13:04
국민의힘, ′이재명 욕설′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 ″선대본 소속 아냐″
국민의힘, ′이재명 욕설′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 ″선대본 소속 아냐″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1.19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이재명 욕설 파일′을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에 대해 ″선대본 소속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민주당에서 장 변호사를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이라고 밝힌 것을 반박한 것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친형과 형수에게 욕설을 한 녹취록을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본부 소속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이 장 변호사를 고발한다며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이라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 수석대변인은 18일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은 당황해서 허둥되며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뜬금없이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를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이라며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한다고 긴급히 입장문을 냈다”고 말했다.

앞서 장 변호사는 전날(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욕설이 담긴 녹음과 녹취록을 공개했다. 160분 분량의 34개 파일이다. 해당 파일에는 이 후보가 친형인 재선씨와 형수인 박인복 씨를 향한 욕설을 퍼부은 내용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 장 변호사는 “국민이 이 후보의 실체를 제대로 파악할 수 있게 도와달라”며 해당 녹취록을 공개한 배경을 설명했다.

녹취가 공개되자 민주당은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 장모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대변인은 “장 변호사는 국민의힘 선대본 소속이 아니다”라며 “급할 때마다 국민의힘이 선대본부를 물귀신처럼 물고 늘어지고 싶겠지만 바로잡고 사과하지 않으면 허위사실 유포로 민주당을 고발 하겠다”고 맞받아쳤다.

이어 이 대변인은 “공익을 위해 제보하는 선량한 국민을 겁박하고 고발하는 것으로 진실이 묻혀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민주당은 직시해야 한다”며 “재갈 물리고 고발하는 것이 먼저가 아니라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죄드리고 철저하게 반성할 때”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