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20:34
문재인 대통령 “사우디-한국 결합, 수소시대 선도”
문재인 대통령 “사우디-한국 결합, 수소시대 선도”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2.01.1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포럼 참석해 경제외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이하 현지시각) “사우디의 그린·블루수소 협력과 한국의 수소활용과 유통능력이 결합하면 수소시대를 함께 선도할 것”이라며 향후 사우디와 중점 추진할 미래협력 강화 분야로 수소·건설·의료 분야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우디 수도 리야드 리츠 칼튼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 기조연설에서 “(한·사우디) 양국 미래협력을 위해 세 가지 분야를 강조하고 싶다. 탄소중립 시대의 핵심 에너지는 수소분야다. 수소는 양국 협력 가능성 매우 큰 분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사우디는 서울 면적 44배의 부지에 탄소제로 친환경 스마트도시 ‘네옴’을 건설하고 있다”며 “미래를 내다 본 사우디의 통찰에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같은 한국의 첨단 디지털이 만나면 상상의 도시가 현실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최근에는 한국 인공지능 의료 소프트웨어 '닥터앤서'가 사우디 임상실험에서 성공적 결과를 얻으며 구매의향서 체결로 이어졌다”며 “우리는 함께 코로나에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내야 한다. 보건의료, 디지털 산업 협력으로 양국이 미래산업을 이끌어 가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서로에게 매우 중요한 에너지 협력 파트너다. 사우디는 한국 최대의 원유공급국이며, 사우디 원유는 한국 경제성장의 원동력이 됐다”며 “한국은 사우디의 4번째 수출 시장으로 사우디 경제 발전에 기여해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인프라 건설은 양국 상생 협력의 모범이 됐다”며 “사우디는 한국 기업이 건설한 고속도로, 공항, 플랜트를 통해 인프라 기반을 발전시켜 나가고 있으며, 한국은 사우디 건설 프로젝트 참여로 최고의 건설과 경험을 다져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사우디 최대 조선소를 함께 건설하고 있다. 선박엔진, 선박기자재 합작법인을 설립하며, 제조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다변화하고 있다”며 “미래 성장 분야에서도 양국의 협력은 더욱 탄탄하고, 빛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기업 간 협력이 구체적 결실로 이어지도록 지원하기 위한 경제외교의 일환으로 이날 포럼에 참석했다. 사우디가 전통적 산유국 역할을 넘어 제조업 등 신산업 분야로 산업 다각화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양국 간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우리 측에서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오세철 삼성물산 대표이사,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대표이사,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 회장 등 자동차·건설·정유·수소분야 대표 기업인 60여명이 참석했다.

사우디 측에서는 칼리드 알 팔레 투자부 장관을 비롯, 압둘아지즈 에너지부 장관, 알카사비 상무부 장관, 알코라예프 산업광물자원부 장관, 아즐란 빈 압둘아지즈 알 아즐란 사우디상의 회장, 야시르 오스만 알-루마얀 사우디 국부펀드(PIF) 총재 겸 아람코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양국 정부와 기관들은 수소 및 에너지 분야 협력, 신산업 및 인프라 분야에서 관련 기업 간 계약 내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우디 내 대규모 인프라 수주시 자금조달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기본여신약정 주요조건합의서, AI의료 소프트웨어 시장 개척을 위한 닥터앤서 수출 구매의향서 등도 포함됐다.

특히 △수소·암모니아 협력 양해각서 △수소공급망 협력 양해각서 △양국 수소 관련 정보 공유 및 협력체계, 수소공급망 구축 협력 양해각서 △그린수소사업 공동개발 및 사업타당성조사 협력양해각서 등이 체결돼 수소경제 협력분야에 주력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나예프 알하즈라프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걸프국가와의 자유무역협정(FTA) 재개를 발표할 예정이다. GCC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아랍에미리트·카타르·오만·바레인 6개국의 지역협력기구로, 정치·군사 분야뿐만 아니라 경제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마지막 순방지인 이집트 가이로로 이동한다. 한국 대통령의 이집트 방문은 2006년 노무현 대통령 이후 16년 만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