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8:36
홍준표 ″윤핵관 앞세워 구태 정치인 몰아… 합의 일방 파기″
홍준표 ″윤핵관 앞세워 구태 정치인 몰아… 합의 일방 파기″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1.21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보궐선거 전략공천 요구에 대해 당내 비판이 쏟아진 것과 관련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된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보궐선거 전략공천 요구에 대해 당내 비판이 쏟아진 것과 관련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된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후보 측에 대한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선대본 상임고문에 합류 조건으로 보궐선거 전략공천을 요구한 것과 관련 비판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홍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문제의 본질은 국정운영 능력 보완 요청과 처갓집 비리 엄단 요구에 대한 불쾌감에 있었다고 해야 할 것”이라며 “그것은 비난할 수 없으니 공천 추천을 꼬투리 삼아 윤핵관을 앞세워 나를 구태 정치인으로 모는 것은 참으로 가증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누구나 공천에 대한 의견제시는 할 수 있는 것이고 그것은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다루어지면 되는 것”이라며 “그것을 꼬투리 삼아 후보의 심기 경호에 나선다면 앞으로 남은 기간 선거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19일 윤 후보와 비공개 회동 자리에서 서울 종로 보궐선거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전략공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윤 후보 측은 반발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대본부장은 전날(20일) 회의에서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는커녕 당원으로서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홍 의원을 겨냥했다.

홍 의원은 “내가 공천 두 자리로 내 소신을 팔 사람인가”라며 “내가 추천한 그 사람들이 부적합한 사람들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대표, 공천위원을 하면서 전국 공천도 두 번이나 해본 사람”이라며 “자신을 위해 사전 의논 없이 공천 추천을 해줬는데 그걸 도리어 날 비난하는 수단으로 악용하는 데 이용당하는 사람도 한심하기는 마찬가지”라며 윤 후보를 에둘러 비판했다.

‘요구 조건’에 대해 반발이 거센 상황에서 홍 의원은 선대본 합류가 일방적으로 파기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중앙선대위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일방적으로 파기된 점에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