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10:06
김기현, 박범계 즉각 교체 요구한 이유
김기현, 박범계 즉각 교체 요구한 이유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1.21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선대위’를 자처하고 있다며 ‘즉각 교체’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 3선 현직 국회의원인 박 장관이 또다시 이재명 선대위를 자처하는 행태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의 제1야당 배우자 소환 여부에 대해 ‘선거라고 예외 있어서는 안 된다′고 거들고 나섰다”며 “예외 운운 발언은 어떻게 수사로 대선에 영향을 미치겠다는 정략적 의도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 19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연루된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대통령 선거를 이유로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 “선거라고 예외는 안 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수사기관이든 대상이든 보편타당한 기준이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어이없게도 예외가 있어서 안 된다는 원칙은 권력자 마음대로 비틀어졌다”며 “내로남불, 선택적 원칙 적용은 민주당의 뼛속 깊이 박힌 DNA”라고 비판했다.

특히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 진행 속도를 정조준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설계한 대장동 개발 사업으로 검찰 수사 중이던 실무자 두 명은 목숨을 끊었다”며 “수많은 정황과 증거가 몸통인 이 후보를 가르키고 있으니 이쯤 되면 이 후보를 수사해야 마땅한 거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외 안 된다면서도 수사의 특별예외를 이 후보에게 적용하는 것이 민주당이 말하는 원칙인가”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박 장관의 발언이 나오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국회 법사위 소집을 요구하겠다고 한다”며 “완전히 짜고 치는 고스톱을 보는 듯하다”고 힐난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법사위 소집요구에 기꺼이 응하겠다”며 “민주당은 억지까지 정치공세, 흑색선전이 아니라 팩트와 물증을 갖고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 의혹, 변호사비 대납의혹, 기업 강요 의혹 등 수사기관이 은폐 뭉개고 있는 이재명 의혹에 대해선 확실한 팩트로 따져 물을 것”이라며 “더 이상 지체 말고 특검법 처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