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3 18:09
국민의힘-국민의당, 단일화 토론회 보도에 "당과 무관"
국민의힘-국민의당, 단일화 토론회 보도에 "당과 무관"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2.01.25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야권 단일화 첫 토론회가 열린다는 보도에 대해 당의 입장과는 무관하다는 뜻을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야권 단일화’ 토론회 보도에 선을 그었다. 개인적 자격으로 참여하는 것뿐 당과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공유하며 “이 기사에 나온 토론회 참석은 당의 의사와 관계없는 개인 자격의 참여”라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한 시민단체 주관으로 오는 27일 야권 단일화 토론회를 연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은 정권교체동행위원회 지역화합본부장을 맡은 김동철 전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공동 선대위원장인 이신범 전 의원이 참석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김 전 의원이 윤 후보의 단일화를 언급할 위치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김 전 의원은 단일화에 대한 의견을 당을 대표해 토론하거나 제안할 위치에 있지 않다”며 “제가 알기론 윤석열 측이라 불릴 위치에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역시 토론회에 대해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공보실은 이날 메시지를 통해 “금일 오전 보도된 토론회는 당과 후보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말했다.

한편, 양측의 단일화 신경전은 연일 불꽃이 튀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전혀 단일화에 대해 생각하고 있지 않지만 만약 안일화, 안철수가 야권의 대표자로 나간다면 확실하게 이길 수 있다”며 “지금 현재 이재명 후보 지지하는 민주당 당원들까지도 저한테 지지를 보내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 대표는 이날 광주MBC '시사인터뷰, 오늘‘에 출연, TV 양자토론과 관련해 안 후보를 겨냥하며 “다자로 진행하기엔 3등 후보인 안 후보의 경쟁력이 최근 주춤하는 추세”라고 꼬집었다. 

단일화에 대해선 “서울시장 단일화 경선에서 어떻게든 이겨보겠다고 오세훈 후보의 생태탕 의혹을 들고나왔다”며 “이번 대선도 그런 네거티브가 우리 후보를 향해 들어올 가능성이 있다”며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