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인터뷰] 설경구는 어떻게 DJ가 됐나  
2022. 01. 25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설경구가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로 돌아왔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로 돌아왔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지난해 영화 ‘자산어보’로 영화제 트로피를 휩쓸었던 배우 설경구가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로 돌아왔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인물로 분해, 굳건한 소신과 뜨거운 열정을 가진 정치인의 얼굴을 그려내며 또 한 번 묵직한 울림을 안긴다. 

오는 26일 개봉하는 ‘킹메이커’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이다.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돼 극찬을 받았던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의 변성현 감독과 주요 제작진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설경구 역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 이어 변성현 감독과 재회해 한층 깊어진 호흡을 보여준다. 극 중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네 번 낙선한 정치인 김운범을 연기한 그는 모티브가 된 인물을 그대로 모사하는 것이 아닌, 자신만의 해석을 더해 입체적인 캐릭터로 완성했다.   

특히 어떤 상황에서도 소신을 지키고자 하는 강직한 정치인의 얼굴부터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 서창대와 갈등하며 고뇌하는 모습까지 카리스마와 인간미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면면을 심도 있게 담아내 호평을 얻고 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김운범을 연기한 설경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김운범을 연기한 설경구.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최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시사위크>와 만난 설경구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모티브 한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대해 “부담감이 큰 상태로 촬영에 임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킹메이커 서창대가 복잡한 감정에서 놀 수 있게 중심을 잘 잡아주고자 했다”고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실존 인물인데다 워낙 많이 알려진 인물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라 부담이 컸을 것 같다. 작품을 택할 때 고민은 없었나. 
“처음에는 배역 이름이 김대중이었다. 너무 부담돼서 감독에게 이름을 바꾸자고 제안했다. 이름을 바꾸고 조금 나아지긴 했지만, 워낙 알려진 분이고 존경받던 인물이라 부담이 됐다. 처음에는 이 역할을 안 하고 싶었다. 배우로서 크게 할 게 없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주도적으로 뭔가 끌고 나가는 인물 같지만, 영화상에서는 그 자리를 지키는 인물이라 그렇게 입체적으로 와닿지 않았다. 부담이 큰 상태에서 촬영에 임했고, 촬영이 끝난 지금도 어떻게 봐줄지 걱정도 된다. 시사회 때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 김홍업 이사장이 가족과 함께 오셨는데, 눈을 못 마주치겠더라. 그래도 다행히 잘 보고 가셨다고 해서 조금 안심했다. 운범이라는 캐릭터가 내겐 참 어려운 인물이었다.” 

-캐릭터 구축 과정이 기존 작품들과 달랐나. 어떻게 접근했나.  
“‘자산어보’ 정약전도 실존 인물인데 많이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라 시나리오에 주어진 대로 이준익 감독과 교감하면서 잘 만들어내면 정약전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했다. 정약전이 운신의 폭이 넓었던 캐릭터였다면, DJ가 모티브가 된 운범은 근대사부터 현대사까지 아울렀던 분이라 쉽지 않았다. 그분을 모사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모사한다고 한들 더 부끄러운 부분이 많았을 거다. 완전히 무시할 수도 없고 따라 하는 것도 아닌 것 같아 중간지점에서 타협한 캐릭터가 지금의 김운범이 아닌가 생각한다.”

설경구가 김운범을 연기하며 부담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설경구가 김운범을 연기하며 부담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은 무엇인가. 
“영화 제목이 ‘킹’이 아니고 ‘킹메이커’잖나. ‘자산어보’도 그렇고 이번 영화도 그렇고 내가 맡은 캐릭터는 큰 판을 깔아주는 역할이라고 생각했다. 큰 틀을 짜주고 흔들리면 안 되고, 제자리를 지켜야 하는 인물. 그 안에서 킹메이커인 이선균이 복잡한 감정에서 놀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나는 자리를 잡아줘야 한다는 생각으로 작업에 임했다. 이선균은 좋은 사람이고, 기복이 없다. 후배지만 멘탈도 강하고 단단하다. 든든한 후배라 즐겁게 잘 촬영할 수 있었다.” 

-김운범을 연기하며 재미를 느낀 점이 있었나. 
“재밌는 캐릭터는 아니었다. 정신적으로도 물리적으로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캐릭터였다. 특히 영화에 네다섯 번 정도 연설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그 신에 대한 부담감이 컸다. 성격상 남들 앞에서 이야기하고 설득하는 편이 아니라 스트레스가 심했다. 감독이 목포역 연설 장면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해서 두 달 전부터 스트레스가 왔다. 야외에서 세트를 만들어놓고 찍었는데 최소한의 보조출연자는 있었지만 CG로 어떻게 덧입혀질지 상상도 안 되고, 카메라가 서서히 다가오며 촬영되는 신이라 엔딩 타이밍을 맞추는 것도 계산해야 했다. 연설도 해야 하고 설득도 시켜야 하고 폭염인데 안 더운척해야 했다. 운범은 안으로 들어가 보면 참모들의 이야기를 듣는 편이지 자기주장을 강하게 어필하는 인물이 아니었다. 리액션이 더 많은 캐릭터였다. 혼자 하는 게 많았다. 그래서 참 외로웠던 캐릭터였던 것 같다.”

설경구가 함께 작업한 배우, 스태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설경구가 함께 작업한 배우, 스태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번 작품을 통해 얻은 게 있다면. 
“작품에 참여한 것 자체로 얻었다고 생각한다. 해보지 않은 캐릭터였고 그래서 또 한 번의 도전이었다고 생각한다. 같이 호흡을 맞추지 못했던 배우들과 만난 것도 얻은 점이다. 이선균도 처음 호흡했고, 유재명도 처음이었다. 조우진도 ‘자산어보’가 먼저 개봉했지만 촬영은 ‘킹메이커’가 먼저였다. 결국 사람이 남은 것 같다. 작품도 남지만 좋은 배우, 좋은 사람들이 남았다. 우리 영화의 미덕도 배우 보는 맛이 아닌가 싶다.”

-배우 설경구에게도 서창대 같은 든든한 지지자나 조력자가 있나. 혹은 영감을 주는 배우나 누군가가 있다면. 
“구체적으로 꼽을 순 없지만 같이 작업한 모든 배우들이 서로에게 영감을 주며 작업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 스태프들도 그렇다. 촬영장에 도착했을 때 오로지 배우만 바라보고 있다. 배우를 위해 조명을 대주고 배우를 위해 앵글을 잡아주고 배우가 의견을 던졌을 때 어떻게든 해주려고 하는 스태프들이 나의 서창대가 아닌가 싶다. 그리고 가장 최고의 서창대는 감독님일 거다.” 

-지난해 ‘자산어보’로 각종 영화제에서 주연상을 휩쓸었다. 베테랑 배우지만, 연기로 받은 트로피가 늘어날 때마다 느끼는 감회도 남다를까. 
“영화를 했던 초반에는 상을 많이 받았다. 해외영화제도 많이 나갔다. 그래서 영화를 하면 늘 이렇게 상을 받고 영화제에 가는구나 하는 엉뚱한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그 후 10년 넘게 뚝 끊기더라. 그러다 ‘불한당’으로 상을 받고 지난해 감사하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초반에는 멋모르고 상을 받았다면 지금은 신인상 받듯 더 떨리고 그렇더라. 정말 감사했다. 상은 기대하면 안 오는 것 같더라. 그 상황을 편안하게 즐기면 보너스처럼 오는 것 같다. 더 잘 해야겠지. 상을 받으려고 하는 건 아니지만…”